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삼성重, 2조 8,534억원 규모 FLNG 수주
거제저널 | 승인 2017.06.02 09:36
<삼성중공업 전경>

지난 달 1일 타워크레인 사고로 큰 홍역을 치른 삼성중공업이 이번에는 대규모 해상설비 수주에 성공해 분위기 반전의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삼성중공업은 2조 8,534억원(약 25억 달러) 규모 초대형 해양플랜트인 모잠비크 코랄(Coral) FLNG(부유식 LNG 생산설비) 프로젝트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FLNG는 길이 439미터, 폭 65미터, 높이 38.5미터로 자체 중량 약 21만톤의 초대형 해양설비로 연간 약 340만톤의 LNG를 생산할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프랑스 테크닙, 일본 JGC와 함께 컨소시엄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테크닙과 JGC는 상부플랜트 상세설계와 주요 기자재 구매 등을 수행한다.

FLNG 선체의 설계∙구매∙제작의 全공정, 상부 플랜트(Topside) 생산설계와 제작 등 삼성중공업이 수행하는 공사 금액만 25억 달러 규모다. 이 설비는2022년부터 현지에서 LNG를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발주된 신조(新造) FLNG 4척가운데 3척을 수주함으로써 FLNG 시장 독주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1년 Shell社로부터 세계최대 규모인 'Prelude(프릴루드) FLNG'를 36억달러에 수주했으며, '15년에는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社로부터도 15억 달러 규모의 FLNG인 'PFLNG-2'를 수주해 건조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Prelude FLNG 프로젝트는 테크닙과, PFLNG-2는 JGC와 컨소시엄으로 제작하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코랄 FLNG의 컨소시엄 파트너인 두 회사와 FLNG 분야에서 이미 오랫동안 협력해 온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컨소시엄 파트너들과의 긴밀한 협력, 두 프로젝트를 건조하면서 축적한 기술∙경험을 바탕으로 코랄 FLNG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간다.

한편, 코랄 FLNG는 앞선 지난 해 11월 조선해양사업정보센터가 실시한 프로젝트 사업성 평가를 통과해 수익성과 사업 리스크에 대한 사전 검증을 마친 바 있다.

계약금 5억 달러 이상의 대형 프로젝트 수주 시 수은, 산은, 무보 등 국책금융기관으로부터 보증을 발급받기 위해서는 사업성 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사업성 평가는 1차로 회계법인의 사전 점검과 승인, 2차로 조선해양사업 정보센터가 위촉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의위원회 평가 순으로 진행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1월에도 1조5천억원 규모의 FPU를 수주하는 등 2015년 이후 국내 조선사 중 유일하게 해양플랜트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일감 확보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올 들어 현재까지 유조선 8척, LNG선 2척, LNG-FSRU 1척, FLNG 1척, FPU 1척 등 13척 48억 달러를 수주했다.

▲ 모잠비크 코랄 가스전 위치
<삼성중공업이 지난 2013년 건조한 FLNG선의 진수 모습>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