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휴대용 선풍기 '주의'…과열로 폭발사고 잇따라구매 시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리튬 안전인증번호 확인 필요
거제저널 | 승인 2017.08.04 13:39
<사진 출처: SBS 뉴스>

최근 폭염이 지속되면서 휴대용 선풍기 사용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 온라인 마켓(이베이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휴대용 선풍기의 판매량이 작년 5만 8천여 대에서 올해 16만 4천여 대로 약 3배 증가했다.

이에 따른 휴대용 선풍기 안전사고도 작년에 비해 3.75배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주요 사고 유형은 휴대용 선풍기 폭발이나, 선풍기 날에 의한 타박상이다.

지난 5월 10일에는 경기지역 초등학교에서 휴대용 선풍기가 폭발해 학생 13명이 다치기도 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휴대폰 선풍기 사용시 다음과 같은 안전 수칙을 지켜야 한다.

먼저, 휴대용 선풍기 구입 시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및 리튬전지에 대한 안전인증번호를 제품이나 포장지에서 확인한 후 구매한다.

KC 인증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 중 1개라도 누락될 경우 불법 제품일 가능성이 크다.

안전인증번호가 있는 배터리에는 과열과 폭발을 방지하는 보호회로가 설계 돼 있다.

휴대용 선풍기를 충전할 때에는 제품에 표기된 정격 용량에 맞는 충전기(대부분 5V, 1A 용량의 스마트폰 충전기)를 사용해야 하며, 충전 전압이 높은(9V) 고속충전기 사용은 과열 등의 위험이 있으므로 피하도록 한다.

또한 손가락이 끼어 다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선풍기 보호망 간격이 촘촘한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최근 거제의 한 소비자는 "휴대용 선풍기를 스마트폰으로 충전해 사용하다 스마트폰이 고장 나고 선풍기가 과열돼 타는 냄새가 나서 매우 놀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휴대용 선풍기는 작고 편리하지만,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안전수칙을 잘 지켜 사용해야 한다.

<출처: 한국소비자원(‘17년도사고 : 6월말 기준)>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