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속보]프로포폴 사망환자 바다 버린 의사, 서울시장 아들 병역비리 의혹제기 했던 인물경남의사회…“내부절차 거쳐 복지부에 의사 자격정지 징계요청 하겠다”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17.08.08 15:46
<복원된 병원 내부 CCTV 영상 화면. 지난 달 4일 의사 A씨가 숨진 여성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모습. 사진=통영해경>

프로포폴을 투여받던 환자가 숨지자 자살로 위장해 바다에 버렸던 거제시 옥포동 Y의원 원장 A(57)씨가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을 공개적으로 제기했던 의사 중 한 명이었다고 8일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통영해경에 구속 돼 지난 3일 검찰에 송치된 A씨는 2015년 10월 박 시장의 아들 주신씨 병역비리 의혹에 대한 전문의학적 소견을 발표하고 다음 해 초 강연까지 했던 인물로 밝혀졌다는 것.

당시 A씨는 주신씨 명의의 3개의 엑스레이 비교판독을 통해 흉추 1번(T1) 극상돌기의 휘어지는 패턴과 경추 6번(C6)의 위치가 다르다는 점, 기도와 폐의 기관지를 연결하는 ‘기관’의 주행양상이 서로 완전히 다르다는 점, 자생병원 엑스레이에서 보이는 ‘석회화 현상’이 공군·비자발급 엑스레이에서는 나타나지 않는다는 점 등 차이점을 발표했다.

이어 A씨는 “2011년 12월 9일 자생병원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진 주신씨의 엑스레이는 대리인의 것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소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뿐만 아니라, 2016년 1월 9일과 23일 각각 대구엑스코와 부산벡스코에서 개최한 ‘박원순 시장 부자 병역비리의혹 대국민보도대회’ 등에도 강연자로 나서 의혹을 적극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 아들 병역비리 의혹은 주신씨가 2011년 8월 공군 훈련소에 입소했으나 그해 9월 허벅지 통증으로 귀가한 후 12월 재검 결과 ‘추간판탈출증’으로 공익근무 판정을 받았다. 이후 2012년 1월부터 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이 본격 제기됐다.

이같은 의혹은 2012년 2월 서울 신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공개신검을 계기로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일부 의료인이 공개신검 직후에 ‘대리신검’이나 ‘영상자료 바꿔치기’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계속됐다.

박 시장은 2014년 6·4 지방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의혹제기자 7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소, 검찰은 피고소인 전원의 혐의가 인정된다며 불구속 기소했다.

제1심 법원(서울중앙지법)은 지난해 2월 피고인 7명 모두에게 각각 벌금 700만∼1500만원을 선고했으나 피고인측이 불복,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하지만 A씨는 당시 공직선거법위반 등 관련 혐의로 고소를 당하거나 입건되지는 않았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이와함께 본사는 이번 사건을 최초 보도하기 직전, A씨가 과거 재직한 병원에서도 프로포폴 남용 의혹을 제보받고 추가 취재에 나섰으나, 사건의 파장이 커지자 관련 제보자들이 접촉을 극구 회피해 후속 보도를 못하게 돼 아쉬움을 남겼다.

A씨는 지난 2월말까지 거제시 옥포동 S병원에서 내과의사로 재직하다 Y의원을 개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병원은 A씨가 퇴직해 Y의원을 개원할 즈음 이미 폐업을 하고 현재는 새로운 경영자가 병원을 인수한 상태다.

한편, 경남의사회(회장 박양동)는 검찰수사가 끝나는대로 A씨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사회 관계자는 “A씨가 회원은 아니지만 징계는 할 수 있다”면서 “윤리위원회에서 징계를 논의해 중앙회를 거쳐 보건복지부에 징계를 요청하겠다. 징계 수위는 자격정지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수정>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