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김한표,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 관련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거제저널 | 승인 2017.08.08 18:13

김한표(경남 거제) 의원은 지난 7일 발전소주변지역의 범위에 바다를 포함시켜 피해 어민에 대한 지원과 피해보상에 따른 근거를 마련하고자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발전소주변지역을 발전기 설치지점으로부터 반경 5km 이내의 육지 및 섬지역이 속하는 읍·면·동의 지역으로 정의하고, 각 종 지원사업을 시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해안이나 해상에 건설되는 해상풍력 등의 발전소 영향으로 어획량이 감소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되고 있으나, 이는 지원범위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발전소 주변지역의 범위에 바다를 포함시켜 피해를 입은 어민들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을 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발전소주변지역에 바다가 포함되어 합리적인 보상과 지원이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 의원은 “바다근처에 건설되는 발전소 때문에 어획량 감소 등의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라며,“어민이 걱정 없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해상·해안 발전소 건설에 따른 피해에 대한 보상이 실질적으로 잘 이루어질 수 있게 법적 근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입법취지를 밝혔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기동 2017-08-27 10:34:51

    바다는 공유수면으로 국가의 재산입니다. 농사짓는 농민은 자신의 돈으로 농지를 사서 운영합니다 어민들은 공유수면에 있는 이동하는 고기를 잡아서 수입을 보는데 발전소지원사업비로 이에 대한 보상은 부당하다고 봅니다 발전소 주변은 건설당시에 보상이 되었고 온배수로 늘어나는 어종도 있습니다
    농민들은 어떻게 할 것인지 ?   삭제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