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세상보기] 분신 시도라니…제정신인가 ![칼럼] 서영천 대표기자
거제저널 | 승인 2018.03.08 17:59

귀를 의심케 하는 무모한 행동이다. 거제에는 정치 원로도 없고 어른도 없는가 ! 지금 우리가 어느 시대에 살고 있는가 !

언론인을 떠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사태에 대해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9일 중앙 인터넷 언론매체와 한두군데 지역 매체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권민호 시장의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반대하며 거제시청 정문 앞에서 단식농성을 벌이던 한 민주당원이 기름을 몸에 붓고 분신을 시도했다는 소식이다.

참으로 개탄할 일이다. 그가 구체적으로 어떤 의도에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정확히 모르지만 매우 무모하고 비이성적인 행동이다.

주변에서 만류했기 망정이지 만약 어떤 사태가 실제 벌어졌다면 상상하기조차 싫다. 그를 가장 아끼는 가족의 심정이 어떠했겠는가. 그 사태의 파장은... 정말 생각하기조차 두렵다.

권 시장 입당 문제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고 귀한 그의 목숨까지 버릴 만큼 생사가 달린 문제인가? 우리 지역사회가, 우리 시민이 고작 그 정도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고 보는가.

진정으로 그가 단식에 이은 비정상적인 정신 상태에서 저지른 우발적 행동으로 믿고 싶다.

그런데도 이같은 행동을 '정의'에 비유하며 의로운 행동으로 포장하고 부추키는 세력이 있다면, 저 파렴치한 파시스트 나치의 선동가 괴벨스 보다 더 나쁜 자들이다.

민주사회의 최대 적은 보수나 진보를 막론한 극단주의자들이다. 그런 세력들은 반드시 민주주의의 준엄한 이름으로 규탄받고 배척돼야 마땅하다.

본사는 이미 대표 칼럼을 통해 입당 논란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싫다고 오지 말라는데도 기필코 가겠다는 쪽이나, 기회조차 주지 않고 막는 쪽 모두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

다만, 서로 한발씩 물러나 민주적 절차와 기회 균등의 관점에서 이 문제를 풀어 나가야 한다. 반대의사 표현은 충분히 하되 합법적 범위에서 절제되고 이성적인 품격을 갖춰야 한다.

그게 바로 민주주의고, 우리가 지난 해 ‘사람사는 세상’을 위해 광장에서 평화적으로 밝혔던 촛불의 깊고 참된 의미다.

제발 자중하기 바란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캡틴 2018-01-10 10:08:20

    관련 기사들만 몇 보다가 서대표님 칼럼을 보니 역시 타 언론사와 구분되는 사고를 알겠습니다. 저 또한 처음 소식을 접하고는 너무 무모하고 그 당에서 전체적으로 입당 반대를 외치는 이유도 공감이 잘 안되었습니다. 독립운동을 하는 시기도 더더욱 아니지 않습니까! 특정인을 채용하기 위한 의도적인 과정으로 1년 운영비의 2/3를 1인 인건비로 책정하고 가짜 이력서도 2건을 삽입하여 구색만 갖추고 특정인이 부당채용 되었습니다. 이런 팩트는 다들 외면하고 해고 되었으니 부당해고만 주장을 하다니.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에도 반하는 행위라봅니다.   삭제

    • 견공? 2018-01-10 08:14:07

      사실 우리처럼 족속들이 많은 동물도 없을 것이오. 살구가 맛이 없으면 개살구요, 나리꽃에도 못 끼면 개나리요, 망신도 큰 망신이면 개망신이요, 망나니도 큰 망나니면 개망나니요, 지*랄도 큰 지*랄이면 개지*랄이요, 뻔뻔한 얼굴은 개가죽이요, 번지르르한 기름은 개기름이요, 보잘 것 없으면 개떡이라, 개씨 집안은 말 그대로 문전성시오. 도리만당(桃李滿堂)이라~~~   삭제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