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의회/국회
한기수 부의장 "풀뿌리 정치 발전 위해 4선 도전"도의원 출마서 유턴… '기초의원 마선거구' 출마 의사 굳혀
거제저널 | 승인 2018.02.12 18:38
<한기수 거제시의회 부의장. 사진=세거제신문>

한기수(59·노동당·마선거구) 거제시의회 부의장이 4선(選)에 도전한다.

낮은 곳을 향해 흐르는 물처럼 노동자·서민을 위한 ‘풀뿌리 정치’를 더 발전시켜보겠다는 각오에서다. 지난해 휘말린 불미스러운 사건을 털고 다시금 출발선에 선 이유이기도 하다.

한 의원은 조선소 노동자 출신의 진보 성향 정치인으로 꼽힌다. 앞서 치러진 2006년·2010년·2014년 지방선거에 출마해 같은 선거구(장승포·능포·아주동)에서 연거푸 당선했다. 근 12년간 지역 정가에서 활동하며 잔뼈가 굵은 셈이다.

이번에 뽑히면 ‘내리 4선’으로 시의회 역사에 한 획을 긋는다. 역대 최다선은 이행규 전 의원의 4선(2·3·5·6대). 하지만 연속 당선은 아니었다. 그만큼 의미가 남다르다. 이른바 ‘다선 피로감’을 줄 수도 있다는 우려는 그가 풀어야 할 숙제다.

한 의원은 한때 경남도의원(거제시 3선거구) 출마를 고려했으나, 시의원 출마로 최종 정리했다. 그는 “그동안 쌓은 의정 활동 ‘노하우(방법·비결)’를 바탕으로 정치인에 가까운 도의원보다는 생활 정치라 할 수 있는 시의원으로 시민들에게 봉사하는 게 훨씬 낫겠다는 판단을 했다”고 시의원 4선 도전 배경을 밝혔다.

시의원 활동 중 마무리하지 못한 일들을 매듭짓겠다는 포부도 전했다. 현재 민사소송과 행정소송이 진행 중인 ‘부당 징수 하수도 요금 반환’ 건이 대표적이다. 한 의원은 “올해 하반기쯤 결정될 소송의 판정에 따라 시민들에게 반환돼야 하는 ‘부당 징수 하수도 요금’ 반환의 집행을 챙기는 것까지 제가 꼭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지역 정가에 적잖은 파문을 몰고 온 장 모 씨 사건과 관련해서는 “젊은 날 대부분을 노동운동에 헌신하고 지난 12년 동안 시의원으로 활동한 제 정치 인생에 큰 오점을 남긴 것으로 판단한다”며 시민들에게 용서를 구했다.

또 “시의회 부의장인 제가 장 씨가 주장하는 것처럼 1000만 원의 돈을 받았다면 뇌물죄 또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을 것”이라며 “차후에는 결코 참외밭에서 신발 끈을 고쳐 매는 우를 범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의정에서의 공(功)도 적지 않다. 물 분야 활동이 돋보인다. 그는 장승포·능포 지역 상수도 제한 급수를 해소한 것이 그간 의정 활동 중 가장 기억에 남고 잘한 일이라고 소개했다. 한 의원에 따르면 이 지역은 시간제한(하루 12시간) 급수를 하다가 2008년 말부터 24시간 급수가 이뤄졌다.

그는 “2006년 초선 의원으로 당선된 후 약 1년간 상수도 분야 전문가 고견을 듣고 공부했다”며 그 이듬해 시정 질문과 5분 자유발언으로 제한 급수 해제 방안을 제안, 급수 체계 전환 공사를 거쳐 2008년 11월부터 장승포·능포 지역 제한 급수를 완전히 해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의원은 특히 “당시 위탁 관리로 상수도 사업이 수자원공사로 넘어가면서 소동저수지를 폐쇄하려는 주장을 막아내 유용하게 사용하도록 했다”면서 “거제시 상수도 사업에 항상 관심을 가지고 시민들의 생활에 가장 밀접한 문제에 관한 공부를 부단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진행 중인 부당 징수 하수도 요금 반환 소송도 이런 관심과 노력의 연장이라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4선 의원이 되면 수자원공사에 위탁한 상수도 사업 전반에 대해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밖에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나 희망복지재단 등의 점검도 필요하다고 짚었다.

한 의원은 “8대 의회 의원으로 당선되면 집행부(거제시)의 잘못된 행정 관행을 적절하게 견제하고, 시민을 위한 일에는 적극적으로 협조해 ‘관광 거제’, ‘조선 거제’의 길, 곧 시민이 행복한 거제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동료 의원들이 더 나은 의정 활동을 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견인차 역할도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한 의원이 4선에 성공하면 ‘최다선’이라는 상징성에다 부의장·상임위원장 경력을 토대로 8대 의회 전반기 원 구성 때 의장에 도전할 가능성도 충분해 보인다. 그의 지방선거 당선 여부와 이후 행보가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새거제신문 이동열 기자>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