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HOT 뉴스
현대상선, 3조원대 규모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빅3' 나눠 발주대우조선해양 10억 달러 규모 수주 '반색'…상반기 수주목표액 절반 달성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18.06.04 22:59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 컨테이너선>

[거제저널] 국내 조선업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던 현대상선의 3조원대 규모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는 결국 조선 '빅3'가 20척을 골고루 나눠 발주하게 됐다.

현대상선 4일 조선 '빅3'에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와 관련해 "건조의향서 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자는 통보를 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2만3천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을 우선적으로 대우조선해양에 7척, 삼성중공업에 5척 발주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걸로 전해졌다.

나머지 1만4천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8척은 현대중공업에 발주하기로 했다.

현대상선은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으로부터 2020년 2분기까지, 대형컨테이너선은 현대중공업으로부터 2021년 2분기까지 인도받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조선사들이 제안한 납기와 선박가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정한 절차에 따라 협상을 진행했다”며 “최근 원자재 가격이 인상되면서 선박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는 만큼 최대한 빨리 협상을 끝내고 건조의향서를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2만3000TEU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12척을 아시아∼북유럽 노선에 투입하고, 1만4000TEU급 8척을 미주 동안 노선에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세워 놓고 있다.

현대상선은 후판 등 원자재 가격과 원화강세로 건조 선가가 2017년 대비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협상을 서둘러 완료하고 건조의향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향후 경쟁력 있는 선가와 조선소 도크 확보를 위해서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상반기가 끝나기 전에 올해 수주 목표액의 절반을 조기 달성할 수 있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의 올해 수주 목표액은 73억달러로 현재까지 36% 달성됐다. LOI(건조의향서) 체결 전으로 선가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평균 선가를 고려하면 이번 수주 규모는 약 10억달러로 수주 목표의 13%에 해당한다.

반면, 한진중공업도 이번 입찰에 뛰어들었으나 상선을 건조하는 조선사가 필리핀에 있고, 일자리 창출 등 정부정책 취지에 맞지 않아 고배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컨테이너선>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