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속보]특검, 김경수 지사 집무실·옛 의원실 등 전격 압수수색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18.08.02 12:34

'드루킹' 김동원(49·구속중)씨의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59) 특별검사팀이 2일 오전 김경수 경남도지사 자택과 집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날 김 지사는 휴가를 내고 다른지역에서 일정을 보내고 있어 압수수색팀과 직접 마주치지는 않았다.

같은 시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의 김정호 의원(김해 을) 사무실에도 특검팀의 윤원일 검사와 수사관 6∼7명이 동시에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 사무실은 김경수 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하던 곳으로, 특검은 김 지사가 사용하던 컴퓨터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달 30일 김경수 지사의 창원 자택과 집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이 기각했다.

특검팀은 압수수색영장 기각 후 김경수 지사에 대한 범죄혐의를 보강해 1일 오후 압수수색영장을 법원에 재청구, 발부받은 걸로 전해졌다. 적용된 죄명은 업무방해 등 혐의다.

하지만 수사전문가들은 4개월만에 실시된 이번 특검의 압수수색에 대해 "너무 늦었다"는 견해가 많다. 압수수색은 대개 수사 초기 증거확보나, 수사과정에서 새로 발견된 혐의를 보강하기 위해 전격 실시하는 경우가 많다.

초기 드루킹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도 김 지사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기각되는 등 증거 확보에 주춤거려 부실수사라는 비난을 자초했다.

특검 출범 이후에도 '스모킹 건'이 될만한 핵심 증거를 인멸할 시간이 충분했기 때문에 이번 압수수색의 효과가 크게 떨어질거라는 지적이다.

이와함께, 특검은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지사에 대해 댓글조작 공모뿐만 아니라, 지난 6·13 지방선거와 관련한 '공직선거법위반' 혐의까지 추가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가 지난 6·13 지방선거를 위해 선거운동 개시 전 ‘드루킹’ 김씨 일당의 불법적인 댓글활동에 관여했다면, 공직선거법 제85조(공무원의 선거관여 및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 금지)를 적용할 수 있다.

특검은 이번 주말을 목표로 피의자로 전환된 김 지사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경남도와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자신과 동명인 김경수(58·사법연수원 17기) 전 대구고검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김 변호사는 이번 '드루킹' 특검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김 지사와 경남 진주 동향인 김 전 고검장은 한보그룹비리, 이용호 게이트, 故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 아들 비리를 수사해 구속 하는 등 2013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폐지되기 전 마지막 중수부장을 지낸 대표적인 특수수사통이다.<수정>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