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뉴스
'꽃무릇' 붉게 물든 일운 황제의 가을
거제저널 | 승인 2018.09.18 14:28

거제시 일운면과 동부면 경계지점에서 망치삼거리에 이르는 3km에 달하는 ‘황제의 길’에 최근 꽃무릇이 활짝 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곳은 거제 북병산이 북쪽의 찬 기운을 막고 있어 꽃들이 빨리 개화하는 곳으로 거제 10대 명산인 북병산의 등산로 입구인 동시에 거제 출신 문학가들의 시비동산이 조성돼 있고, 푸른 쪽빛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길이다.

꽃무릇(*꽃말: 이룰 수 없는 사랑)은 여러해살이 알뿌리식물로 가을에 잎이 없어진 뒤 알뿌리에서 30~50cm 길이의 꽃줄기가 자라나 여러 송이의 큰 꽃이 우산 모양으로 달리며, 열매를 맺지 못하고 꽃이 말라죽은 뒤 짙은 녹색 잎이 자라난다.

잎과 꽃이 동시에 피는 경우가 없어 사랑하는 남녀 간 쉽게 만나지 못해 생기는 상사병과 같다하여 ‘상사화’라고도 한다. 우리나라 대표 꽃무릇 군락지는 영광 불갑사, 고창 선운사, 함평 용천사 등이 있다.

우정수 일운면장은 “황제의 길을 붉게 물들인 상사화는 10월 초까지 그 붉은 자태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명절을 즈음해 고향을 방문하는 가족과 관광객들은 바다풍경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제의 길은 한국전쟁 파병으로 우리나라와 인연을 맺은 에티오피아 황제가 방문해 해금강이 내려다보이는 경치에 반해 ‘원더풀’을 7번이나 외쳐‘황제의 길’이라 불리며, 봄이 되면 벚꽃이 터널을 이뤄 만개한 꽃잎이 마치 눈이 내리는 것처럼 장관을 연출하고 있는 일운면의 대표적인 관광지역이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