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해금강테마박물관, 한혜영 작가 ‘나들이 자유의 다른 이름’ 展
거제저널 | 승인 2018.12.20 15:40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한혜영 작가의 '나들이-자유의 다른 이름-' 展을 내년 1월 1일부터 2월 25일까지 해금강테마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3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나들이-자유의 다른 이름-' 展은 한국의 전통미와 동양적 감성을 주 소재로 해 자신의 미적 가치를 투영한 작품을 선보인다.

한혜영 작가는 자신의 작품은 독자적인 조형성 및 형식의 완성에 중심을 둔다고 언급하면서 조형 언어를 강구함과 동시에 자연스럽고 자유로운 형태로의 해석을 중시하고 형태 하나하나에 표정과 인상의 표현을 염두에 두면서 동양적인 감성을 함께 녹여내어 감상하는 이로 하여금 편안함을 느끼게 하고 공감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 작가는 작품에 등장하는 주요 소재인 자연미에 대해 “한국의 자연미는 표현 방식이 인위적이지 않고 자유롭게 드러나는 독자적인 조형성이자 형식이다”며 “개별 소재의 형태와 인상의 표현의 독자적이고 자유로운 해석 및 동양미의 가미를 통해 편안하게 감상하고 자신에게 공감을 느낄 수 있게 표현했다”고 말했다.

유경미술관 경명자 관장은 “그녀의 작품에서는 한국 특유의 미적 가치인 자연미를 자유로운 해석을 통한 독자적 조형성과 형식의 완성을 통해 엿볼 수 있다. 또 조형 언어를 통한 표정과 인상의 표현도 주목할 만하며 이를 통해 동양적 감성을 잘 드러내어 감상하는 이들이 공감을 유도할 수 있도록 표현했다.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의 독자적 전통미를 느끼고 이것의 자유로운 해석과 동양적 감성에 대해 공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혜영 작가는 동아대학교에서 서양화과를 졸업한 후 한국의 독자적인 미적 가치와 감각의 표현에 집중했다. 개인전 5회를 포함한 한·러 국제교류전, 미술대전을 포함한 다수의 단체전 및 초대전을 통한 작품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또 한국미술협회, 구상전, 여류화가회 회원으로서의 활동도 하고 있다.

본 전시에 관한 문의사항은 해금강테마박물관 손태수 학예사(055-632-0670)나 홈페이지(www.hggmuseum.com)를 통해 하면 된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