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심장이식으로 살린 16살 아들…이번엔 40대 엄마, 3명 살리고 '하늘로'
거제저널 | 승인 2019.01.31 17:50
생전 김춘희 씨.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다른 이에게 심장을 이식받아 아들을 살렸던 40대 여성이 불의의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진 뒤 자신의 장기를 기증해 3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나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31일 대전성모병원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졌던 김춘희(42)씨는 지난 27일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에서 간장과 좌우 신장을 다른 환자에게 기증하고 젊은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다. 

일면식도 없는 이들에게 생명을 선물하고 떠난 김 씨는 공교롭게 약 1년 전만 하더라도 정반대의 상황에 직면했었다. 16살 아들이 희귀 심장병 판정으로 투병 중이었기 때문이다.

다행히 아들은 기적적으로 지난해 3월 다른 사람으로부터 심장을 이식받아 큰 고비를 넘길 수 있었다.

김 씨가 뇌사 상태에 빠지자 가족은 아들이 누군가의 기증으로 살았던 것처럼 다른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길 바라며 기증을 결심했다. 

아들이 심장이식을 받고 나서 "만약 내가 뇌사라는 상황에 마주한다면 기증을 하고 싶다"는 김 씨의 뜻을 받든 것이다.

남편 노승규 씨는 "아들이 받았던 새 생명처럼 아내가 누군가를 살려서 그 느낌을 다른 사람에게 선물 할 수 있다면 더없이 좋은 일이 아니겠냐"며 "제게 이제 남은 건 자식뿐인데 특히 딸이 엄마의 뜻을 잘 따르자고 해 저도 그렇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 씨 딸은 "기증으로 내 동생이 살아났듯 기증으로 엄마가 또 다른 누군가에게 가서 산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씨는 지난 29일 대전시 정수원에서 발인을 거쳐 화장 됐으며, 보건복지부는 장관 명의의 화환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사회복지사의 가족관리 서비스로 기증에 대한 예우를 표했다.<거제저널>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