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거제 실업률 7.1% 전국 1위...조선업 구조조정 여파통영 6% 2위…경기도 과천 가장 낮아
거제저널 | 승인 2019.02.26 22:46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로 지난해 거제시 실업률이 전국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하반기 시군별 주요고용지표’를 보면 지난해 10월 기준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77개 시(市) 가운데 거제시의 실업률이 7.1%로 가장 높았다.

전체 시 지역 평균 실업률(3.5%)의 2배 수준으로 2013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다. 이어 통영시의 실업률이 6%로 두 번째로 높았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거제는 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의 구조조정 영향이, 통영은 성동조선해양의 휴업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고용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52.3%를 기록한 경기도 과천시로 집계됐다. 과천시는 실업률도 5.5%로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았다. 정부청사와 공공기관이 세종시로 이전한 뒤 이를 대체할 산업이 자리 잡지 못한 결과로 분석된다.

현대중공업 조선소 철수, 한국GM 공장 폐쇄 등 지역 산업이 흔들리고 있는 군산도 고용률이 53.1%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전국 시 지역 가운데 고용률이 가장 높은 곳은 지난해 상반기에 이어 제주도 서귀포시(71%)로 나타났다. 정년 없이 고령자도 일할 수 있는 농·어업 비중이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