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단신
거제시민사회단체,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8주기 캠페인
거제저널 | 승인 2019.03.12 15:45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8주기를 맞은 지난 11일, 거제지역시민사회단체는 고현에서 탈핵 캠페인을 열었다.

핵 없는 안전한 사회를 위한 탈핵거제시민행동은 이날 “후쿠시마 핵폭발 8년이 지났지만 수만명의 이재민이 돌아가지 못하고, 10만 여 곳에 방사능 오염 흙이 쌓여 있는 등 후쿠시마는 여전히 죽음의 땅”이라면서 “후쿠시마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정부는 폭발한 원자로 폐로는 시작도 하지 못한 채 핵발전소 재가동을 추진 중 이며 100만톤에 이르는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려 하고 있다”면서 일본정부를 규탄했다.

핵발전소 최대 밀집지역인 포항과 경주 인근에서 지진이 계속되는 등 우리나라 핵발전소도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 고리핵발전소 인근 30km내에 300만명 이상이 살고 있고, 거제도 고리핵발전소로부터 60km내외로 결코 안전지대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탈핵거제시민행동은 “후쿠시마 핵 폭발이후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대만 등은 핵발전 중단을 선언했다”면서 우리정부에 대해 “원전마피아, 찬핵적폐세력의 압력과 가짜뉴스에 속지 말고 탈핵정책을 더욱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4호기 운영을 승인하고, 서울행정법원이 신고리5,6호기 건설 중단 소송에서 ‘허가는 위법하지만 공사중단은 안 된다’는 황당한 판결을 내리는 등 탈핵정책이 후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또 탈핵 정책과 함께 최근 심각한 미세먼지의 원인이자 기후변화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의 조기 중단도 촉구하고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전력할 것을 요구했다.

문재인 정부는 현재 7%에 불과한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30년까지 20%까지 올린다는 3020계획을 추진중이다. 경남도는 현재 5.57%인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30년까지 25%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또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에너지가 미세먼지와 핵 위험으로 되돌아오고 있다”고 지적하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에너지 절약 등을 제안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