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비지니스&정보 정보
제2회 동시조합장 선거 결과…거제 13곳 중 9곳 '물갈이'무투표 거제·둔덕·연초 외 현직 동남부조합장 등 4명만 '생존'…고발·수사 등 후유증 만만치 않을 듯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19.03.14 04:10

거제지역 조합원들은 변화를 선택했다.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거제지역 13개 조합 중 9곳이 새로운 인물로 교체됐다. 

현 조합장이 자리를 지킨 곳은 단독 출마한 거제·둔덕·연초농협 3곳과 선거에서 이긴 동남부농협 원희철 조합장 뿐이다. 

나머지 7곳은 현 조합장이 불출마했으며, 하청농협과 장승포농협은 현직 조합장이 새 인물에게 자리를 내줬다.

<일운농협-이성균, 장목농협-김현준, 장승포농협-이윤행, 하청농협-주영포. 왼쪽부터 가나다순>

일운농협은 일찌감치 기호 2번 이성균 후보가 693표(65.14%)를 득표하며 373표(34.85%)에 그친 같은 일운농협 전무 출신인 기호 1번 조영래 후보에게 압승했다.

장목농협은 기호2번 김현준 후보가 384표(31.42%)를 득표하며 373표(30.52%)를 얻은 기호 1번 김현수 후보를 11표 간발의 차로 누르고 새로운 조합장이 됐다. 김현준 후보는 귀향 5년만에 고향 농협의 수장으로 자리를 꿰차는 저력을 보여 관심을 끌었다. 두번째 출마한 기호 3번 윤치림 후보는 186표(15.22%)에 그쳤고, 기호 4번 윤학수 후보는 279표(22.83%)를 득표했다.

장승포농협은 기호 2번 이윤행 후보가 현직 조합장인 기호 1번 권순옥 후보를 85표 차로 누르며 기염을 토했다. 이윤행 후보는 748표(53.01%), 권순옥 후보는 663표(46.98%)를 득표했다. 지난해 신용본부장을 끝으로 장승포농협을 퇴직한 이 후보는 당선 직후 거제저널과 통화에서 "상대 후보 보다 두배 이상 뛰었다고 자부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하청농협은 기호 1번 주영포 후보가 687표(62.56%)로 당선됐다. 하청농협은 신예가 현직을 꺽는다는 선거 공식이 이번에도 통했다. 기호 2번 정홍섭 후보는 411표(37.43%)에 머물렀다.

<산림조합-김영삼, 수협-엄준, 축협-박종우>

현직 조합장이 상품권을 돌리다 적발돼 파장이 일었던 거제시산림조합은 후발 주자로 나선 기호 1번 김영삼 후보가 900표(44.59%)를 득표하며 조합장에 거뜬히 당선됐다. 기호 2번 윤갑수 후보는  650표(32.21%), 기호 3번 서준호 후보는 468표(23.19%)를 득표했다.

선거과정에서  서로 고발을 주고받았던 거제수협장 자리는 개표에서도 검표를 거듭하며 또한번 접전이 벌어져 마지막까지 엎치락 뒤치락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결국 엄준 후보가 1165표(36.24%)를 득표하며 1151표(35.81%)를 얻은 성충구 후보를 14표 차이로 따돌리고 세번째 도전만에 마침내 조합장 자리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기호 3번 김종천 후보는 898표(27.94%)를 득표했다.

가장 먼저 개표에 들어간 거제축협은 기호 2번 박종우 후보가 초반부터 리드를 지키며 205표(59.07%)를 득표해 당선됐다. 기호 1번 권오은 후보 16표(4.61%), 기호 3번 이종석 후보는 126표(36.31%)를 득표했다.

<사등농협-김학권, 신현농협-박현철, 동남부농협-원희철>

사등농협은 기호 1번 김학권 후보가 474표(53.07%)를 득표해 나머지 후보들을 압도적으로 누르고 당선됐다. 기호 2번 김광민104표(11.64%), 기호 3번 김규식 120표(13.43%), 기호 4번 임수환 195표(21.83)를 득표했다.

신현농협은 기호 4번 박현철 후보가 693표(35.10%)를 득표해 당선됐다. 박 후보는 568표(28.77%)를 득표하며 막판까지 경합을 벌인 기호1번 신용대 후보를 125표차로 누르고 준비된 젊은 후보임을 과시했다. 박 후보는 앞서 거제저널과 인터뷰에서 "신현농협장의 꿈을 이루기 위해 미리 사직하고 공부하면서 미래를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기호 2번 추교종 213표(10.79%), 기호3번 박선모 301표(15.24%), 기호 5번 옥대석 후보 199표(10.08)를 득표했다.

동남부농협은 기호 1번 원희철 후보가 914표(64.54%)를 득표하며 기호 2번 김상진 후보 502표(35.45%)로 가볍게 누르고 조합장 자리를 지켰다.

<거제농협-이범석, 둔덕농협-김임준, 연초농협-손정신>

이범석 거제농협장, 김임준 둔덕농협장, 손정신 연초농협장은 무투표로 당선됐다.

한편, 선거 후유증도 만만치 않을 걸로 전망된다. 우선, 현직 산림조합장과 거제수협장 후보로 출마한 2명이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또 신현농협장에 출마한 한 후보도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고발됐다.

이와 함께 별다른 문제가 없는 걸로 보이는 한 두건을 포함해 경찰이 몇 건의 선거법위반 사건을 계속 수사중인 걸로 확인됐다. 고발된 사건을 제외한 나머지 경미한 위반 사건은 거제시선관위에서 자체 종결 예정인 걸로 알려졌다.

다만, 선거를 하루 앞둔 지난 12일 신현농협장에 출마한 한 후보는 무자격 조합원이 300여명에 이른다며 조합과 담당직원을 '공공단체등의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위반(사위등재)' 혐의로 검찰(통영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해 수사 결과에 따라 파장이 예상된다.

해당 후보는 고발장에서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실을 통해 농협경남본부에서 3개월간 신현농협에 대한 조사 결과 48명의 부적격 조합원이 적발돼 탈퇴 처리됐다고 밝혔다.

또 제대로 된 조합원 자격서류를 제출하지 않는 조합원에 대해서도 시정명령을 받았으나, 조합은 이를 전혀 이행하지 않았으며, 결과적으로 이번 선거의 선거인명부에 거짓으로 등재케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신현농협 담당직원도 매년 조합원 자격 유무를 조사해 이사회에 보고하는 과정에서 이를 알고도 묵인 내지는 고의로 은폐·누락한 정황이 있다며 진상을 밝혀줄 것을 고발장에 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거제축협도 이번 선거를 앞두고 무자격 조합원 문제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으며 아직도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해당 후보는 이같은 내용이 수사결과 사실로 드러날 경우 곧 바로 '조합원자격(지위)무효소송' 및 '선거무효소송'까지 준비중인 걸로 전해져 귀추가 주목된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