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제57회 옥포대첩축제...'새롭고 다양하게'
거제저널 | 승인 2019.05.31 11:17

거제시는 내달 14일부터 15일 양일간 육·해상 임진왜란 첫 승전을 기념하는 『제57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를 옥포수변 공원일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까지는 옥포대첩기념제전위원회(거제문화원)가 주관하는 옥포대첩 기념제전의 명칭으로 행사를 추진해 왔으나 인력과 예산부족, 프로그램 개발의 한계 등으로 이번 공모에는 거제문화원이 참여하지 않았다.

시는 축제의 환골탈태를 위해 시는 지난 해 부터 시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옥포해전의 격전지인 옥포1·2동 기관단체장과의 간담회를 시작으로 다섯차례 간담회를 열었다.

또 인근 통영과 여수를 비롯한 타 지자체를 벤치마킹하고 폭 넓은 의견 수렴을 위해 지역 언론 간담회 및 6,7급 공무원 소통·공감 토론회 등을 개최하고, 최종적으로 지난 4일 여수 거북선 축제현장을 찾아 점검했다.

시는 그 동안 많은 고민과 의견수렴을 통해서 임진왜란의 역사와 의미를 살리면서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에 역량을 쏟아왔다.

이에 따라 축제명에서 부터 거제 옥포가 육·해상 임진왜란 첫 승전지임을 크게 부각시키는 한편, 정적인 제전의 행사명을 동적인 축제로 변경했고, 지역 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의 접근성 강화를 위해 옥포수변공원으로 축제장소를 변경했다.

행사 내용면에서도 전년도 5개 분야 25종에서 7개 분야 41종으로 크게 확대했다. 기념식에 이순신 장군의 승리 사실을 선조임금에게 보고하는 승전 보고를 넣는가 하면, 14일 첫째 날에는 봉화 및 옥포해전 재현, 옥포해전 승전축하 건배, 전쟁 승리의 비밀이 담겨있는 신호연 전시회, 우리 지역에 남아있는 거제 임진왜란 흔적 사진전, 옥포대첩 학술세미나와 어린이를 위한 왜군을 물리쳐라 등의 체험놀이를 포함시켰다.

이어 15일인 둘째 날에는 글로벌 평화·나눔 걷기대회, 이순신 장군의 전투현장에서 전해듣는 해설이 있는 옥포해전 해상투어, 거북선과 판옥선을 앞세우고 행진하는 군악대와 의장대의 거리행진, 전통무예 24반의 무예 시범, 거제의병 행렬이 포함된 승전행차 가장행렬이 재현되고 시극공연, 평양민속 예술단 공연 등이 이어진다.

이 밖에도 어린이를 대상으로 옥포대첩 기념공원에서 개최하는 백일장, 사생, 휘호대회와 사전행사로 독봉산 웰빙공원에서 개최하는 옥포대첩 골든-벨을 울려라, 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하는 제2회 어린이 전국동요대회도 준비돼 있다.

각 대회마다 여러가지 상을 준비하고 어린이들이 즐기면서 이순신 장군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각종 체험놀이인 옥포대첩 타임머신도 마련했다.

축제 속의 작은 축제라고 할 수 있는 이순신 승전거리에는 프리마켓과 각종 체험부스 운영, 택견, 마술이 포함된 버스 킹 공연 등이 진행된다. 이와함께 천하장사 이태현, 거제시청 소속 여자씨름단과 콜핑 씨름단이 참여하는 '찾아가는 씨름대회'와 사인회 및 즉석 씨름대회도 열린다.

시 관계자는 "제57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의 환골탈퇴를 위해 많은 의견을 제시해 주신 지역주민, 지역 언론인, 전년도 행사 참여 관계자 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짧은 기간의 축제지만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만큼 많은 관광객이 참여 할 수 있도록 시민 모두가 홍보의 주역이 돼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