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김한표 의원 "거제시민 46.7% 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거제저널 | 승인 2019.12.26 09:51

김한표 의원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거제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거제시 주요 교육현안 사항 관련 시민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제정 반대는 46.7%, 찬성은 33.1%로 제정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특히 20~30대에서 반대 의견이 50%를 넘어 고등학교를 졸업한지 얼마 되지 않은 젊은 층일수록 학생인권조례에 대한 반대 의견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일명 ‘통학지원법’(초․중등교육법)에 대해서는 48.5%가 찬성, 36.5%가 반대 한다고 응답했다.

아울러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학교복합시설법은 72.9%가 찬성해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학교 시설이 주민 친화적 시설로 탈바꿈 되는 것에 대해 공감을 보였다.

또 거제시 소재 학교 수에 대해서는 27.4%가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56.9%는 적절한 편이라고 응답했고, 우선적으로 늘려야하는 학교 급에 대해서는 고등학교가 25.4%, 중학교 19.4%, 초등학교 15.4% 순으로 고등학교 신설에 대한 필요성이 높게 나타났다.

김한표 의원은 “이번 인식조사를 통해 △ 경남교육청의 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통학지원법·학교복합시설법 추진 △고등학교 증설 필요 등 시민여러분의 고견을 들을 수 있었다”고 밝히며 “시민께서 모아주신 민의(民意)를 토대로 거제와 대한민국의 백년대계를 튼튼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거제 지역에 거주하는 19세 이상의 성인 남·여 1011명을 대상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08%, 응답률 2.7%였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