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관광·건강
"동남권 관문공항 대통령이 결단하라"…부울경 시민단체 촉구'가덕신공항유치 거제시민운동본부' 등 5개 단체 합동 기자회견
거제저널 | 승인 2020.05.19 13:16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남권 관문 공항과 관련해 대통령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부산·울산·경남 시민사회단체가 19일 동남권 관문 공항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결단을 촉구했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 가덕신공항유치 거제시민운동본부, 김해신공항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24시간 안전한 신공항 촉구 교수회의 등 5개 단체는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동남권 신공항은 문 대통령이 공약하고 부·울·경 단체장 합의로 재추진되는 동남권 최대 사업"이라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신공항 추진에 차질이 빚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부·울·경 시민사회단체는 "총리실에서 검증 이후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 백지화 여부 결정을 어느 기관에서 할 것인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정 최종결정자인 대통령은 일절 의사표시를 하지 않은 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신공항 관련 대통령 면담을 요구했다.

김희로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 공동위원장은 "최근 부산 정치권과 상공계가 총리 면담을 한 결과 총리는 검증단에 맡기겠다고 했다"며 "국토부 중심으로 구성된 검증단의 결과는 뻔하기 때문에 이제 대통령의 정무적 판단만 남았다"고 말했다.<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