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양해민] 말은 씨가 되어 나를 소방관으로 만들었다거제소방서 거제 119안전센터 양해민 소방사
거제저널 | 승인 2020.07.29 11:51

초등학교에 입학했던 8살의 나는 어딜가든 장래희망을 말해야 하는 난처한 상황에 처하곤 했다.

언제 어디서든 커서 뭐가 되고 싶냐고 묻는 어른들의 질문에 능숙하게 대답을 했어야 했다. 영어시간에는 영어로 자기소개를 해야 하는데 장래희망 얘기는 매번 필수였고, 미술시간엔 미래의 내 모습을 그려 교실 뒷편에 전시해야 했다.

딱히 꿈이 없던 내가 이러한 상황을 넘어가기 위해 오랜 고민끝에 정한 나의 답변용 장래희망은 바로 우리 아버지의 직업인 소방관.

'뜨거운 화재현장에서 위험에 처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어쩌구...' 어린 나이에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을 정도로 기특한 나는 아니었다. 사실 그냥 우리 아버지의 직업이 소방관이라서 별 대수롭지 않게 그렇게 얘기하고 다녔던 것이었지만, 내 예상과는 다르게 주변의 반응은 아주 좋았던 걸로 기억한다.

그렇게 시작된 조기 교육의 효과는 대단했다. 어렸을 때부터 소방관이 되고 싶다고 여기저기 말한 덕에, 나중엔 정말 소방관이 되고 싶어졌으니 말이다.

나의 이러한 꿈을 아버지는 탐탁치 않아 하셨다. 내가 어렸을 적 아버지의 근무일정은 24시간을 근무한 뒤 24시간을 쉬고, 또 24시간을 근무하고를 반복하는 2교대 근무였다. 쉬는 날도 각종 행사와 비상소집으로 집에서 가족들과 보내는 시간이 적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의 말을 잘 듣지 않던 나는 청개구리처럼 계속 소방관이라는 꿈을 고집했다.

시간이 지나 고등학생이 되어서도 그 꿈은 굳건해 119 구급대원이 되기 위해 응급구조학과에 원서를 넣게 됐으며, 고등학교 졸업식 도중 응급구조학과 추가합격 전화를 받고 하루종일 가슴이 뛰어 그날 새벽 4시까지 잠을 못 잤던 기억이 난다.

소방관이라는 직업은 그 안에서도 여러 분야로 나뉘지만, 내가 응급구조사 또는 간호사 자격증이 있어야 지원할 수 있는 구급대를 선택한 이유는 따로 있다.

학창시절 같은 반에서 간질을 앓고 있던 친구가 예고없이 발작을 일으키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적이 있었는데, 그때 담임선생님께 배웠던 응급처치로 친구를 도와줬던 경험이 나에게 굉장히 보람찬 기억으로 남아있다.

불을 끄는 소방관도 훌륭하고 멋지지만, 응급처치를 하는 소방관이 더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대학을 졸업하고 소방관 시험에 합격한 날 나는 정말 세상이 다 내것처럼 기뻐 날뛰었다.

소방관이자 구급대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지금은 존재 자체로 가치를 지닌 소중한 생명들에게 한걸음 먼저 다가갈 수 있는 이 직업이 참 좋다.

물론 언제나 현실과 이상은 다르기에, 소방서는 내가 꿈꾸고 기대했던 일들만 일어나는 곳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술에 취한 사람에게 아무 이유없이 욕설을 듣고, 때론 폭행을 당할 뻔하기도 하고, 쓰레기를 무단으로 소각하다 밭에 옮겨붙어 규모가 커져버린 화재를 진압하고 있을 때면 평소 지녀왔던 인간을 향한 사랑에 가끔 회의를 느낄 때도 있다.

하지만, 아버지가 먼저 걸어가신 길을 뒤따라가고 있다는 자부심과 소방관으로서의 사명감이 언제나 나를 지치지 않게 채찍질 한다.

훗날 어디선가 후배들에게 '정년퇴직을 하게 되어 너무 아쉬운 선배'로 불리기 위해, 오늘도 출동 지령에 귀를 기울인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