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김현미 사퇴하라...가덕신공항 무산되면 정권퇴진 운동"부·울·경 시민단체 합동 기자회견...민주당 당권경쟁 3명 모두 가덕신공항 '지지'
거제저널 | 승인 2020.07.30 15:19
<사진= 노컷뉴스>

부산·울산·경남지역 시민단체들이 동남권신공항을 둘러싼 혼란과 사회적 비용의 책임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돌리며 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와 가덕신공항유치 거제시민운동본부, 김해신공항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등을 비롯한 부산·울산·경남 시민사회단체는 30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억지 논리 모순에 빠진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집착을 즉각 그만두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만일, 정부가 가덕신공항을 지정하지 않을 경우 국가 상대 손해배상 소송은 물론 정권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이들은 "총리실의 검증과정에서 나타난 국토부의 집요한 김해신공항 지키기 시도를 지켜보면서, 검증 지연이 모두 국토부의 편향된 사고에서 비롯됐음을 확연히 깨달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총리실 검증결과의 발표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김해신공항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환경파괴와 소음 문제는 제쳐두고서라도 심야 운행 불가, 짧은 활주로, 용량의 추가 확장 불가 등의 사실만으로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요건이 결여됐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들은 "분명한 것은 대통령이 국토부 장관에게 이 모든 권한과 책임을 부여했고, 김 장관은 업무파악을 하기에 충분한 재임 기간이 지났으므로 지금과 같은 불합리와 불통의 국면에서 가장 책임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김 장관은 김해신공항을 주장하는 관료들의 논리에 함몰되어 그들의 주장을 대변함으로써 결과적으로 2년 이상의 혼란과 사회적 갈등을 초래했다"며 "올바른 방향을 잡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가장 걸림돌이 되고 있는 자신이 스스로 퇴진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와 함께 "총리실을 비롯한 정부 관련 부처에서는 검증결과를 토대로 신속하게 동남권 국민들이 염원하는 가덕신공항을 지정해야 할 것"이라며 "이를 소홀히 할 경우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규탄하는 강력한 정권 퇴진운동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민주당 대표 경선에 나선 이낙연 의원(전 국무총리)은 지난 2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해신공항 검증과 관련해 "먼 눈으로 확장성을 좀 더 중요하게 생각하면 가덕신공항으로 정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이 의원과 함께 당권 경쟁에 나선 박주민 의원(서울 은평갑)도 지난 29일 동남권 관문공항 건립에 대해 "김해공항 확장보다는 가덕도에 새로운 공항을 만드는 게 맞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KBS부산 라디오(굿모닝부산) 인터뷰에서 "일단 (부울경 지역에) 관문공항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위치에 대해서도 가덕도를 키우는 것이 맞다"고 답변 했다.

앞서 김부겸 전 의원도 지난 24일 국제신문과 단독 인터뷰에서 "부산 울산 경남 광역경제권의 미래를 위해 제2관문공항에 대한 적극적인 검토가 필요하다" 말했다.

이처럼 민주당 당권 주자 3명이 이구동성으로 동남권 관문공항을 지지하면서 '김해신공항안(김해공항 확장안) 백지화 및 가덕신공항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은 성명을 내고 "총리를 지낸 이 의원 등 민주당 당권 경쟁 후보들의 발언은 정부 정책을 부정하고 특정지역을 옹호하는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다. 발언을 즉각 취소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컷뉴스 일부 인용>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