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관광·건강 일반뉴스
[태풍 3보]'하이선' 거제 비켜 동해상 북상...다소 안도한반도 접근시 '초강력'→'강' 약화... 7일 오후 전국 태풍 영향권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0.09.05 19:07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당초 예상보다 동쪽으로 치우쳐 동해상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보여 다소 안도감을 주고 있다.

하지만 강풍 반경이 약 360~400km로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완전히 물러갈때까지 주의해야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5일(토) 오후 5시 발표를 통해 태풍 '하이선'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41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km의 다소 느린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중심기압은 915hPa, 강풍반경은 약 500km, 중심최대풍속은 시속 198km(초속 55m)를 보여 '초강력'의 강도로 발달한 상태다.

태풍의 예상진로는 7일(월) 아침에 제주도와 일본 규슈 사이를 경유한 후 오후에 동해안을 따라 북진하겠으며, 이후 8일(화) 새벽에 함경도 해안에 상륙하겠고, 이날 오후에 중국 하얼빈 부근에서 저기압으로 약화될 예정이다.

미국과 일본의 태풍센터 역시 예상 진로를 한반도 내륙에서 동해안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기상청은 당초 '하이삭'의 예상 진로를 7일 오전 8시 통영 부근 상륙으로 잡았다가, 5일 오전 발표는 7일 오후 1~3시께 거제 중심부 관통으로 변경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다시 동쪽으로 더 치우쳐 동해안을 따라 북상하는 걸로 수정해 발표했다.

이렇게 되면 거제지역이 태풍의 가장 위험한 오른쪽 가까운 지점에서, 다소 위험이 줄어든 태풍으로 중심으로 바뀌었다가 태풍의 왼쪽으로 직접적인 위험 반경에서 약간 비켜나게 됐다. 다만, 태풍의 강도가 세다보니 강풍 피해를 특히 조심해야 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진로가 시시각각 변하는 이유는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차고 건조한 공기와 동쪽에 위치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태풍의 진로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앞으로 북서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태풍을 향해 빠르게 접근하거나, 북태평양 고기압이 동쪽으로 조금 더 이동할 경우 태풍의 예상 진로는 일본 열도와 내륙을 거쳐 더욱 먼 동해 쪽으로 밀려날 가능성이 있다.

이럴 경우, 태풍은 일본 열도와의 마찰이 강해지고 건조한 공기가 태풍 내부로 빠르게 유입되면서 세력이 다소 약화될 가능성도 예상된다.

태풍은 6일(일) 오전부터 태풍의 발생지보다 수온이 다소 낮은 28℃ 안팎의 해역을 이동하면서 세력이 조금씩 약해지겠으나, 제주도와 일본 규슈 사이를 지나는 동안에도 여전히 945hPa 안팎의 매우 강한 강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은 태풍이 30℃ 안팎의 고수온해역을 느리게 이동하면서 지속적으로 발달하고 있으며 5일 자정까지 초강력의 강도를 유지하겠다.

거제지역은 오후 5시 현재 태풍 북쪽의 비구름대에 의해 비가 내리고 있으며, 이 비는 6일 오후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강수량은 태풍의 이동경로와 가장 가까운 경상도와 강원영동, 울릉도‧독도를 중심으로 100~300mm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전남과 전북동부내륙, 제주도는 100~200mm(제주도산지, 지리산‧덕유산 부근 300mm 이상), 그 밖의 지역에는 50~10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강풍은 오는 6일 오후에 제주도를 시작으로, 7~8일 새벽 태풍의 이동경로와 가까운 거제를 비롯한 경상도와 강원영동에 최대순간풍속 시속 90~145km(초속 25~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또 서해안과 전남남해안은 시속 35~110km(초속 10~30m),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35~70km(초속 10~20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앞선 태풍 마이삭에 의한 피해 복구가 완료되지 않은 강원영동, 경상해안은 또 다시 강한 비와 바람으로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건설현장이나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농작물의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