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관광·건강 일반뉴스
[태풍 4보] '하이선' 서쪽 약간 이동, 거제 남단 가까운 해상 지날듯제9호 태풍 '마이삭'과 진로 비슷...직접 영향권, 각별한 주의 필요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0.09.06 21:08

6일 오후 7시 기상청 발표를 종합하면, 태풍 '하이삭'은 앞서 동해안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다시 진로가 약간 서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되면 '하이선'도 9호 태풍 '마이삭'과 비슷하게 거제시 남단에서 가까운 해상을 따라 부산 쪽으로 접근하게 된다. 부산에서도 멀지 않은 해상을 스치듯 북상할 것으로 예측됐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진로가 시시각각 변하는 이유는 한반도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차고 건조한 공기와 동쪽에 위치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태풍의 진로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하이선'은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170 km 부근 해상을 시속 32㎞ 속도로 북북서진 하고 있다. 중심기압 94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45m, 강도는 '매우 강' 수준으로 크기는 중형급이다.

태풍의 북상 속도가 빨라지면서 거제와 최근접 시각도 점차 앞당겨지고 있다. 거제는 내일(7일) 오전 5시~6시, 부산은 오전 7시~8시가 최대 고비가 되겠다. 다만, 앞으로 태풍의 북상 속도에 따라 최근접 시간이 다소 당겨질 수도 있다.

'하이선'이 거제지역에 가장 근접해 영향을 미칠때는 중심기압 95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40m, 강풍반경 380㎞로 규모로, 이때는 부산 남동쪽 100㎞ 해상을 태풍이 지날때 쯤이다.

이후 '하이선'은 동해안을 따라 포항 부근을 거쳐 강원도 강릉 90㎞ 해상으로 북상하면서 거제는 차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서 멀어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이선이 북상함에 따라 7일 늦은 오후부터 제주 해상과 남해 서부, 동해 남부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제주도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

태풍이 몰고 온 비구름으로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 400mm 이상, 거제를 비롯한 영남 지역은 최고 300mm의 폭우가 쏟아지겠고, 그 밖의 전국에는 50~200mm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현재 거제지역은 태풍의 영향으로 다소 강한 바람과 함께 세찬 비가 몰아치고 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