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HOT 뉴스
[속보] '어촌뉴딜300사업' 거제 성포항 등 전국 236곳 신청...경쟁율 3.9:1해수부, 서면(9~10월)·현장(10~11월)·종합평가(12월) 거쳐 전국 60곳 선정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0.09.11 12:58
<사진은 지난해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된 일운면 예구항 개발계획도. 이곳은 총사업비 102억 원이 투입돼 '꽃길따라 뱃길따라 희로해락 예구마을'이라는 테마로 물양장 증설, 도선접안시설, 선착장 연장, 부잔교 설치, 어구보관창고, 화장실, 테마길 조성, 복지센터, 야간경관, 다목적센터, 해상택시 체험장 등이 조성된다>

어촌 혁신성장의 디딤돌이 될 '어촌뉴딜300사업'이 갈수록 높은 관심과 경쟁율을 이어가고 있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접수한 '2021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 공모에 전국에서 총 236곳이 신청해 3.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사업은 해수부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전국 300개의 대상지를 선정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특화개발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2019년 첫 사업 대상지로 전국 70개소를 선정해 이미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거쳐 지난 7월 착공해 내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중에 있고, 2020년에는 120개소가 선정됐다.

거제시는 2020년도 '어촌뉴딜300사업'에 예구항(일운면), 저구항(남부면), 도장포항(남부면), 산전항(거제면 산달도) 등 4곳이 선정돼 총 437억원의 사업비를 따냈다. 2019년에는 이수도항(장목면)과 학동항(동부면)이 선정 돼 이미 194억원이 확보 돼 있다.

경남도 전체로는 2019년도 15개소(총 사업비 1793억 원), 2020년 23개소(총 사업비 2138억 원)가 선정됐다.

해양수산부는 2021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50곳 가량을 선정할 목표로 지난 5월 공모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정부 예산안 편성 결과를 반영해 60개소(잠정)로 다소 늘어났다.

다만, 최종 대상지 수는 국회의 예산 심의과정에서 변동이 있을 수 있으며, 최종 심의·의결될 2021년도 예산안에 따라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현장·우편 접수 대신 어촌어항재생시스템을 통한 온라인 접수로 공모 신청 방식을 변경해 진행했다.

공모 접수 결과, 전국 57개 시·군·구에서 총 236개소를 신청하여 3.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경쟁률인 2:1(신청 250/선정 120)보다 확연히 높아져, 어촌뉴딜300사업에 대한 지자체와 어민들의 인식과 수요가 높다는 걸 보여준다.

11개 광역지자체 중 전남이 72개소로 가장 많고 이어 50개소를 신청한 경남이다. 또 신청대상 57개 기초지자체 중 전남 신안군·여수시, 경남 거제시가 각각 12곳의 가장 많은 대상지를 신청한 걸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수산, 어촌, 관광, 건축, 디자인, 도시계획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와 공무원 등 '민·관 합동 평가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서면평가(9~10월), 현장평가(10~11월) 및 종합평가(12월)를 실시한 후 오는 12월 중으로 대상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다만, 평가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변동될 여지도 있다.

김창균 해양수산부 혁신성장일자리기획단 부단장은 "지난 2년에 이어 올해에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 공모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공정한 평가를 통해 높은 사업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대상지가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