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반뉴스
거제시, 흥남철수 피난민 정착 관련 희귀 기록물 찾아
거제저널 | 승인 2020.10.06 11:05
<난민정착관계서류철 표지>

거제시가 한국전쟁기 흥남철수작전 피난민 정착의 주택 건설 과정과 포로수용소 강제 징발 피해 보상 과정 관련 문서를 발굴했다고 6일 밝혔다.

이 문서는 거제시 기록관에 보관 중인 기록물을 국사편찬위원회의 '거제시 사료조사수집' 연구팀에게 제공,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1957년 연초면에서 생산한 「난민정착관계서류철(難民定着關係書類綴)」은 한국전쟁기 흥남 등지에서 피난 온 북한 피난민과 수용소 설치에 따른 수월 지역 소개민(疏開民)들의 주택 건축 사업 과정을 담고 있다.

서류철 10건 중 1957년 4월8일 연초면장 직무대리 부면장 옥두석은 ‘유엔군 및 국군에 징발당한 부동산 보상신청의 건’이라는 문서를 거제군수에게 제출했고 제출서류에는 징발확인서, 징발건물일람표, 징발토지일람표, 지적도사본, 징발보상신청서 등이 포함됐다.

이들 문서는 2차 거제도포로수용소의 재배치 건설 공사과정에서 연초면 연사와 송정리 일대 전답 및 건축물들이 징발된 것을 증명해 주고 있다.

연초면장이 작성한 징발확인서를 보면, 1951년 5월 25일 국련군포로수용소(연합군 제1거제도전쟁포로수용소)는 연초면 연사리 토지(전답) 9만9568평과 건물 122동(건평 1575평·대지 5802평), 송정리 전답 6874평을 강제 수용했다.

수용소 폐지 이후 건축물 및 토지는 1954년 11월 22일 원주민들에게 반환되었는데, 연초면은 이를 근거로 자체 조사를 거쳐 거제군에 징발 건물 및 토지를 보상해 달라고 신청서를 제출했다.

징발 토지일람표에는 87명의 소유자·소재지·지번·지목·지적 등이 있고 징발건물일람표에는 47명의 소재지 지번·가옥수·건평·구조·대지평수·소유자 등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다.

거제도포로수용소에 징발된 연사리 일대 건물과 토지는 임전과 연사리를 잇는 일명 ‘MP다리(지금의 연초교)’의 검문초소, 해명 및 연사 일대의 병참 시설, 피난민 수용소 등으로 이용됐다.

송정리 177~204번지 논은 거제도포로수용소 포로묘지로 징발됐는데 지금의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송정덕산맨션 앞 도로와 공터 일대이다.

특히 이번 문서의 발굴에 따라 송정리 포로묘지의 정확한 위치와 규모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거제시는 2016∼2017년 뉴욕 소재 유엔기록관리부에서 거제도포로수용소 포로묘지 등록부와 배치도를 수집했는데, 이번 문서발굴을 통해 추가로 정확한 위치의 지번과 규모까지 확인할 수 있는 자료까지 확보한 셈이다.

사료 전문가인 전갑생(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 연구원)은 “이번 문서철은 두 가지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데, 첫째는 2차 거제도포로수용소 건설 과정에서 연초면 일대의 수용소 부지와 포로묘지 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거제시 행정문서라는 점이며, 둘째는 한국전쟁기 북한피난민과 수월 지역 소개민들의 정착 주택과 벽돌공장 건립, 간척 사업 등을 통해 전후 주민들의 생활사를 알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서는 한국현대사에서 중요한 포로수용소 설치와 폐쇄뿐만 아니라 소개민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공문서로 사료적인 가치뿐만 아니라 세계기록유산 등재 목록에 추가될 수 있는 자료”라고 덧붙였다.

거제시는 이 문서가 지난 2018년 11월 20일 거제시에서 발굴한 「징발관계서류철 – 피징발자 피해 조서(1955. 12. 20)」를 보충하는 귀중한 자료로서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하고 문화재로 등록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시 거제시 생산기록물로 제공하고, 거제의 고유성을 대표하는 문화관광자원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기록물건목록으로 작성일자 문서번호 건명 관청명이 나타나 있다>
<유엔군및 국군에 징발당한 부동산보상신청 문서>
<보상신청 문서 중 징발토지 일람표>
<징발토지의 소재지 지번 지목 소유자등을 보여주는 사진>
<연초면 연사리 피난민 정착주택 건립 배치도>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