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단신
삼성重, 세계최초 자율운항선박간 충돌 회피 해상 실증 성공
거제저널 | 승인 2021.09.06 10:25
<실증 해역에서 300Km 떨어진 삼성중공업 육상관제센터(대전)에서 세계로호의 운항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는 모습 >

목포해양대와 협업… 자율운항 성능 검증 성공
"2022년 대형 상선 자율운항 시스템 상용 가시화"

삼성중공업은 세계 최초로 실제 해상에서 각자의 목적지로 자율 운항하는 두 척의 선박이 서로를 인지해 자동으로 회피하는 기술 실증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자율운항선박 간 충돌회피 실증은 지난 2일 우리나라 최서남단에 위치한 신안군 가거도 인근 해역에서 삼성중공업과 목포해양대가 함께 진행했다.

실증에는 목포해양대의 9200t급 대형 실습선인‘세계로호’와 삼성중공업의 300t급 예인선 ‘SAMSUNG T-8’이 참여했다.

이들 선박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자율항해 시스템인 ’SAS(Samsung Autonomous Ship)‘를 탑재해 ▷자율운항 선박간 충돌회피 ▷‘ㄹ’자 형태의 다중 경유점 경로제어를 시연하는 등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기술이 적용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두 선박은 실제 해상에서 각자 지정된 목적지를 향해 최대 14노트(1Knot=시속 1.852km)의 속력으로 자율운항 중에 반대편에서 서로 마주오는 상황에 맞닥뜨리자 최소근접거리(DCPA)인 1해리(1.852km) 밖에서 상대를 안전하게 회피한 후 본래의 목적지로 운항을 계속해 나갔다. 이어 교차(Crossing) 상황에서도 변속 및 방향전환 등 안정적인 자율운항 성능을 보여줬다.

실증 해역에서 300km 떨어진 육상관제센터(삼성중공업 대덕연구소)에서는 선박의 운항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며 선박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했다.

삼성중공업은 2016년부터 SAS 시스템의 상용화를 위해 연구개발에 매진해 왔다. 2019년에 원격 및 자동 제어 기술 등 핵심역량을 확보하고 길이 3.3m의 원격자율운항 무인선 ’이지고(EasyGo)‘를 제작해 해상 실증에 본격 착수했으며, 2020년 10월에는 업계 최초로 300톤급 예인 선박 ’ SAMSUNG T-8‘호의 자율 운항에 성공하며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삼성중공업은 오는 2022년 SAS의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김현조 선박해양연구센터장은 “이번 실증은 조류와 파도, 바람이 부는 실제 바다 위에서 자율운항 선박이 상대 자율운항 선박의 움직임까지 복합적으로 분석해 스스로 충돌 상황을 해결한 세계 최초의 대형실선 자율운항 기술 시연”이라며  "이는 SAS의 상용화가 매우 가까워 졌으며, SAS가 향후 자율운항 선박의 메인 항해장비로서 승격 가능성이 높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거제저널>

<삼성중공업이 목포해양대 세계로호(사진)와 삼성 T-8호를 이용해 세계최초 자율운항선박간 충돌회피 실증에 성공함>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