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일반뉴스
韓 조선, 8월 전 세계 선박 57% 수주..압도적 1위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1.09.07 13:19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대형 LNG운반선>

- 8월 수주 韓(78만CGT), 中(37만CGT)에 2배 앞서
- 1~8月 전년 대비 韓 406%↑, 中과 격차 3%p
- 전 선종 선가 상승세 ... LNG선 2억 달러 시대

[거제저널]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전문분석업체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8月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37만CGT중 한국이 78만CGT(57%)를 수주해 37만CGT(27%)에 그친 중국과의 격차를 2배 이상 벌리며 1위를 차지했다.

1~8月 전 세계 누계 발주량은 3,239만CGT로 전년 동기 1221만CGT와 비교해 165% 증가했다. 한국은 같은 기간 406% 증가한 1366만CGT(42%)를 기록해 약진이 두드러졌으며, 중국 1453만CGT(45%)과 격차는 87만CGT(3%p)로 좁혀진 상황이다.

한국은 특히 올들어 발주된 전 세계 LNG선(140천m³급 이상) 38척 중 37척(97%)을 수주함으로써 독보적인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여기에다 향후 러시아, 카타르 등지서 대형 LNG 프로젝트 발주가 본격화되면 누계 수주량도 조만간 중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8月 한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49척, 137만CGT를 기록했다.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 78만CGT(16척, 57%)로 1위, 중국 37만CGT(23척, 27%), 일본 19만CGT(7척, 14%) 순이다. 척당 CGT로 비교하면 한국이 척당 4만8750CGT로 중국 척당 1만6086CGT에 비해 대형선 위주로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1~8月 국가별 누계 수주는 중국이 1453만CGT(526척, 45%)로 한국 1366만CGT(329척, 42%)에 근소하게 앞서 있다. 그러나 향후 러시아, 카타르 등에서 대규모 LNG선 프로젝트 발주가 예정돼있고 대형 컨테이너선 시장 우위 추세를 지켜나가면 조만간 누계 실적도 한국이 1위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선종별 발주 실적을 살펴보면, 대형 유조선(VLCC) 137%, A-Max급 유조선 36%, 140천m³ 이상 대형 LNG선 104% 등 한국 주력 선종의 증가세가 특징적이다. 이와 함께 1만2천TEU급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의 경우 무려 1400% 이상 폭증해 포스트 코로나 이후 해상물동량의 기대감을 반영하고 있다.

8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7월 말 대비 소폭(60만CGT) 감소한 8468만CGT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3259만CGT(39%)에 이어 한국 2833만CGT(34%), 일본 956만CGT(11%) 순이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한국(867만CGT, 44%↑)이 중국(472만CGT, 17%↑)을 제치고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일본(△136만CGT, 12%↓)의 수주잔량은 감소했다.

8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보다 2포인트 상승한 145.8포인트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초대형 유조선(VLCC) 1억 350만 달러, S-max 유조선 7050만 달러, A-max 유조선 5650만 달러, 컨테이너선(13,000~14,000TEU) 1억4100만 달러를 기록하며 모든 선종이 상승했다. 특히 LNG선(174천m³)은 1억9800만 달러로 2억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