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거제는지금
세계 선박 발주 5年만에 3.6배 늘었다
거제저널 | 승인 2021.10.13 09:25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 1~9월 글로벌 발주 3750만CGT....2016년 1050만CGT 대비 3.6배↑
 · 9월 수주 中(195만CGT), 韓(91만CGT), 日(26만CGT)순
- 선가 지수 2009년 7월 이후 최고, LNG선 2억 달러 돌파
- Forecast Club 보고서..조선 호황 장기 지속 전망
 · 2023~2031년 연평균 1900여척....2020년 발주량의 두배 전망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9월 전 세계 선박 발주는 3754만CGT로 전년 동기(1322만CGT) 대비 184% 증가했으며, 극심한 불황을 겪던 2016년(1053만CGT)과 비교하면 약 3.6배(257%)로 늘었다.

9월 선박 발주는 328만CGT(116척)로 중국 195만CGT(75척, 60%), 한국 91만CGT(14척, 28%), 일본 26만CGT(15척, 8%) 순으로 수주했다. 

한국조선소는 △2024년까지 안정적 건조 물량 확보 △신조선가 상승 추세 등을 감안해 고부가 선박 중심의 선별 수주에 나선 영향으로 보인다. 실제로 9월 수주한 선박의 척당 단가가 중국 6000만달러에 비해 한국은 1억7000만달러로 약 3배 가량 높다.

9월 말 수주잔량은 8월 말 대비 99만CGT(1%↑) 증가한 8763만CGT를 기록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3537만CGT(40%)에 이어 한국 2856만CGT(33%), 일본 940만CGT(11%) 順이다. 중국(70만CGT, 2%↑), 한국(33만CGT, 1%↑)은 증가한 반면, 일본(△12만CGT, 1%↓)은 감소했다.

9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2009년 7월 이후 최고치인 149포인트를 기록한 가운데 2016년 6월 이후 5년만에 LNG선(174K급) 선가가 2억불을 돌파했다.

1~9월 글로벌 누계 수주는 3754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22만CGT 대비 184% 증가했다. 이는 2016년(1053만CGT)과 비교해 약 3.5배(257%) 증가한 규모다.

한편 최근 발간한 클락슨리서치 Forecast Club 보고서에 따르면, IMO의 환경규제 강화로 인한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23년~'31년 연평균 발주량이 '20년의 2배 수준인 1918척(4200만CGT)으로 예상돼 조선 시황 호조는 장기간 지속될 전망이다.<거제저널>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