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의회/국회
옥은숙 의원 '영농 폐기물 수거 및 처리 지원 조례' 대표발의도내 농촌폐비닐 45천톤 중 20천톤만 수거되는 등 무관심과 방치로 환경오염 심각
거제저널 | 승인 2021.10.14 09:27

옥은숙 도의원은 농촌 지역에 방치되고 버려진 폐비닐, 농약 용기 등 폐기물에 대해 수거처리비 지원 근거와 공동 집하장 등 시설 설치를 행‧재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지난 13일 상임위를 통과했고, 오는 21일 본회의 처리를 앞두고 있다.

한국환경공단과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2019년도 기준 경남에서는 농촌 폐비닐이 4만5428톤 발생해 그중에 2만194톤이 수거됐다.

수거율이 44,5%밖에 되지 않아 폐비닐은 도내 농촌에 방치돼 있거나 불법 소각, 매립돼 2차 환경오염을 일으키고 있다.

이외에도 농약 용기, 필름, 부직포 등 각종 영농 폐기물로 인해 우리의 자연은 서서히 죽어가고 있다.

생태계의 보물 창고로 가치가 인정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 중 전남 신안 갯벌은 영농 폐기물로 심각히 훼손됐다는 최근 언론 보도가 있었고, 이로 인해 환경오염의 악순환이 반복되는 등 영농 폐기물은 무관심 속에 방치되고 있다.

농식품부에서는 영농 폐기물은 해당 지자체와 환경부 소관이라는 이유로 영농 폐기물 처리 관련 예산과 사업은 거의 전무한 반면, 정작 도내 18개 시군은 예산과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해결하기 위한 이번 조례안은 앞으로 영농 폐기물 처리에 대한 길라잡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옥 의원은 “도심 속 폐기물은 언론과 환경단체 등에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지만, 영농 폐기물은 무관심 속에 방치되어 있어 항상 안타까웠다”면서 “도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깨끗하고 청정한 자연을 후손들에게 물려주기 위해서 영농 폐기물의 수거와 처리는 시급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