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관광·건강 일반뉴스
[날씨] 오는 17일 경남에 첫 한파 특보..체감기온 '영하' 뚝16일 오후부터 기온 급강하..기상당국 "건강관리 및 농작물 냉해 주의" 당부
거제저널 | 승인 2021.10.14 17:17
<17일 기상 모식도>

한창 가을을 느낄 시기인데도 오는 17일 경남에는 올해 첫 한파특보가 내려지면서 기온이 뚝 떨어질 전망이다.

부산지방기상청은 서쪽에서 한반도로 접근하는 차가운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오는 16일 오후부터 경남지방에도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17일 경남내륙에는 올 들어 첫 한파특보가 내려지겠다고 14일 밝혔다.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10∼15도 급격히 떨어지고 거제를 비롯한 경남전역에는 바람도 강하게 불어 실제로 느끼는 추위는 영하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10년간 기록을 봤을 때 경남지역에 '10월 한파'가 불어닥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역대 경남에서 가장 빠른 한파특보는 2014년 11월13일 함양·통영·거제지역이었다.

이는 예전에 비해 무려 한달 가까이 빠른 한파특보로, 봄과 가을이 짧아지는 기상 이변 현상이 점점 심화되는 조짐으로 기상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날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은 0도 안팎까지 내려가 추위가 최고조에 달하겠다. 일부 내륙지역에는 첫얼음과 첫서리가 관측되면서 저온으로 인한 농작물 냉해 가능성도 있다고 기상당국은 예측했다.

이번 추위는 18일(월요일)까지 이어지겠으며, 이후에도 대륙고기압이 다시 확장하면서 기온을 끌어내릴 것으로 보여 한동안 쌀쌀한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농작물 냉해는 물론, 호흡기 질환자나 심혈관계 질환자는 한파에 대비해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