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관광·건강 일반뉴스
거제 굴·여수 피조개 노로바이러스 검출…출하 연기 권고
거제저널 | 승인 2021.11.20 13:19
<변광용 거제시장이 굴 수확기를 맞아 25일 관내 굴 가공공장 및 굴 간이 박신장을 방문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점검과 수산물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굴 양식 어업인들을 격려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거제시>

해양수산부는 지난 19일 거제 칠천도 해역의 굴과 전남 여수 가막만 해역의 피조개에서 노로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식중독 예방을 위한 안전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해당 해역에서 각각 생산되는 굴과 피조개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출하를 연기하도록 권고했다. 또 출하가 불가피한 경우에는 반드시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하도록 조치했다.

가열조리용 표시가 부착된 굴과 피조개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한다. 노로 바이러스는 85도 이상으로 1분 이상 가열하면 감염력을 잃는다.

해수부는 내년 4월까지 굴과 피조개 대상 노로 바이러스 검출 여부를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바지락과 멍게도 생산 시기에 맞춰 조사·관리한다는 방침이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