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조선 일반뉴스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정의롭고 고귀한 민주주의의 발자취를 그리다’
거제저널 | 승인 2021.11.22 15:54

거제시는 22일 오전 10시 장목면 소재 김영삼대통령기록전시관 앞 광장에서 김영삼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을 거행했다.

이날 추모식은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99명으로 인원을 제한했다.

행사에는 변광용 거제시장, 서일준 국회의원, 옥영문 거제시의회의장, 강기룡 거제교육장, 향인회,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사, 추모공연, 추모시, 헌화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변광용 시장은 “정의롭고 고귀한 민주주의의 발자취를 남기신 김영삼 대통령님의 뜻을 받들어 온 국민이 힘과 지혜를 모아 희망의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며 “대통령님의 고향인 우리 거제에서 그 희망의 길을 시작하겠다”고 추모했다.

추모사에 이어 ‘거제시소년소녀합창단’의 ‘고향의 봄’과 ‘고마워 내 친구야’를 들으며 고인을 추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눌산 윤일광 시인이 지은 추모시 ‘구절초가 피었습니다'를 거제시문인협회 고혜량씨가 낭송했다.

다음으로 김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인 현철씨는 유족을 대표해 영상으로 인사를 했다. 블루시티 솔리스츠는 고인이 생전 즐겨 듣던 가곡인 ‘선구자’를 불러 고인을 그리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참석자들은 헌화에 이어, 기록전시관을 둘러보면서 고인을 추모하는 것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YS추모식에는 이재명·윤석열·안철수 ·심상정 후보 및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여야 대선 후보가 모두 참석했다. 

대선 후보 대진표가 완성된 이후 모든 후보가 한자리에서 만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