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速報]"시장 후보 부인한테 1천만원 받았다"..60대 여성 폭로, 거제선관위 신고 '충격'28일 오후 거제선관위 직접 신고...상시 기부행위제한 저촉, 경남선관위 광역조사팀 2차 조사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2.05.28 21:58

- A(60대·여)씨, 지난해 7월2, 3일 각각 500만원 씩 두차례 계좌 입금받아
- 지난 16일 부인 찾아와 "차용증 작성해달라" 회유했으나 거절

- 28일 오후 거제선관위 직접 신고, 현재 2차 조사중
- A씨 "추후 수사기관에서도 양심에 따라 그대로 밝힐 것"

6·1지방선거를 불과 나흘 앞 둔 거제 선거판에 또다시 금품 논란이 불거졌다.

앞서 지난 27일 금품제공 의혹 등으로 검찰이 30대 연루자 2명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가운데, 이번에는 거제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 부인으로부터 1000만 원을 받았다는 폭로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폭로자인 A씨는 28일 오후 거제시선관위를 직접 찾아가 이를 신고후 1차 진술서 작성까지 마쳤다. 이어 이날 저녁 늦게부터 29일 새벽까지 거제시내 모 처에 출석해 경남선관위 광역조사팀 요원에게 6시간에 걸쳐 2차 진술을 한 후 귀가했다.

A씨가 시장 후보 부인 40대 B씨로부터 돈을 받은 시점은 2021년 7월2일과 3일 각각 500만 원씩 모두 1000만원을 계좌로 이체받았다.

A씨는 거제저널에 직접 농협중앙회 장평지점 통장으로 두번에 걸쳐 이체된 1000만 원 내역을 제시했다.

시장 후보 부인이 돈을 준 이유를 묻자 A씨는 "부인이 몇번 나를 찾아와 신병 등 여러가지 고민을 얘기했고 그 대가로 계좌에 보내 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거제저널이 '왜 이제서야 신고했느냐'고 질문하자, A씨는 "최근 시장 후보의 금품제공 의혹과 연루된 2명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는 소식에 크게 부담감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후보가 검찰 수사를 받게되면 B씨를 비롯한 가족 등도 모두 계좌 추적을 당할뿐만 아니라, 내가 무슨 명목이든 불법으로 돈을 받은 게 밝혀지면 최고 50배에 달하는 과태료 폭탄을 어떻게 견딜 것인가에 대해 엄청나게 고민해 왔다"고 털어놨다. 

이같은 A씨 움직임을 눈치를 챈 B씨가 지난 16일 오전에 찾아와 차용증을 만들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이에 응하지 않고 "변호사에게 문구를 물어보고 나중에 작성하자"면서 돌려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28일 오후 늦게 거제지역 인터넷매체인 '온누리파워뉴스'가 시장 후보 부인의 1천만원대 불법 기부행위 사실을 보도하자, 이날 밤 7시40분께 해당 시장 후보가 일행 1명과 함께 A씨를 찾아왔다.

30분 가량 A씨 거처에 머문 후보는 A씨에게 "모든 건 내가 다 책임진다. 선거 지나고 해도 까딱 없으니까 그때까지만 참아달라"는 등 회유를 하고 돌아갔다고 거제저널 취재진에 밝혔다. 

이에 대해 시장 후보는 거제저널에 전화로 "A씨가 28일 오후에 지인에게 먼저 연락해 '후보를 데리고 함께 오라'고해 A씨 거처로 가게 된 것이며, 그 자리에서 A씨를 회유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A씨는 "내게 돈을 입금한 B씨의 남편이 거제시장에 출마한다는 것을 안뒤 이를 돌려줄 방법을 찾고 고민하다가 현재에 이르렀다"면서 "이번 일로 사태가 심상치 않게 되자 찾아와 차용증 작성을 종용하고, 오늘도 직접 찾아와 무마를 시도했다"고 분개했다.

A씨는 또 "시장 후보측에서 거주지로 찾아와 회유하는 등 신변에 위협을 느낀다"면서 "필요하면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시장 후보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거제시장 선거 출마 행보와 함께 각종 여론조사에 후보군으로 포함돼 왔으며, 지난해 8월15일 공식 출마선언을 했다.

공직선거법 제114조는 정당 및 후보자의 가족 등의 기부행위 제한을 규정하고 있다. 이 조항은 출마 시점은 물론, 후보자나 그 가족 등 관계인의 명목 여부를 가리지 않고 상시 기부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 법 제1항에는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를 포함한다. 이하 이 조에서 같다)나 그 배우자의 직계존·비속과 형제자매, 후보자의 직계비속 및 형제자매의 배우자, 선거사무장, 선거연락소장, 선거사무원, 회계책임자, 연설원, 대담·토론자나 후보자 또는 그 가족(가족의 범위는 제10조제1항제3호에 규정된 "후보자의 가족"을 준용한다)과 관계있는 회사 그 밖의 법인·단체(이하 "회사 등"이라 한다) 또는 그 임·직원은 선거기간 전에는 당해 선거에 관하여, 선거기간에는 당해 선거에 관한 여부를 불문하고 후보자 또는 그 소속 정당을 위하여 일체의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

이를 위반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다.

앞서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은 지난 27일 오전 '입당원서 대가 금품제공 의혹'과 관련해 1300만 원을 전달하거나, 200만 원을 받았다가 돌려준 30대 남녀 2명의 집과 자동차, 컴퓨터등 수색하고 휴대폰을 압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겸찰의 이같은 움직임으로 보아 조만간 이들에 대한 신병처리와 함께, 선거일인 6월1일 직후 시장 후보도 소환해 추가 조사를 벌일 것으로 관측돼 결과에 따른 파장이 예상된다.

한편, 이번 사건과 별도로 지역일각에서는 1~2명의 여성이 오는 30일(월) 시장 후보에 대한 검찰 고발장 제출과 함께 또 다른 폭로 기자회견을 예고하고 있어 선거 막바지 긴장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   

해당 여성은 이미 검찰에 출석해 수사관계자와 면담을 갖고 시장 후보와 관련된 녹취록까지 제출했다고 각종 SNS를 통해 스스로 밝히고 있다.<수정→5.29. 16:03 시장 후보 해명 한단락 추가>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이상한 여론조사 2022-06-07 16:41:05

    시장 당선자와 2위 낙선자 표차 387표! 선거 앞두고 거제 언론3사 여론조사는 시장 당선자 44.3%, 변 시장 29.6%, 무소속 13.0%였다. 너무 이상하지 않나? 검찰은 이 여론조사를 이번에 함께 조사해야 한다.   삭제

    • 법조계 일하는 사람 2022-05-31 14:03:33

      종교 헌금이나 성금, 보시 등에 대해 말이 많은 것 같은데...참고로 말씀드리면,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상시제한은 정치인의 경우 356일 선거시기나 출마시기, 명목 등 과는 상관없이 기부가 금지됩니다. 여기서 종교적 의례적인 행위란, 선거구 안에 있더라도 평소 다니는 사찰이나 성당, 교회에 상식적인 금액으로 시주, 봉헌, 헌금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니 더 이상 논란이 필요없죠. 특히 지난해 초파일 처음 간 사찰에 1천만원이란 거액을 절 건축헌금으로 줬든, 보시를 했든, 좋아서 주었든, 빵 사먹으라고 주었든 위법성립에는 지장없죠^^   삭제

      • 거제수호자 2022-05-30 11:24:15

        변광용, 그를 믿지 마세요.
        조폭과 호형호제하며 용돈이나 받다가
        300만 원대 반값 아파트로 의혹의 탑을 쌓았습니다.
        거제발전을 중단시킨 것도 모자라
        다시 한번 더를 외치는 몰염치까지.   삭제

        • 어이상실 2022-05-30 09:06:52

          어이 저 밑에 거제인인! 뭐도 모르면 가만히 있어라! 종교적 의례적 아주 좋아하시네 ㅋ. 그 여자가 다니는 절이가? 1000만원이 의례적 금액이가? 하기야 걔는 그렇게 생각할수도 있지. 법 해석을 니 쪼대로 하시요. 이제 끝났다는 얘기 말고 더 할말 없어.   삭제

          • 시끄럽다 2022-05-30 07:03:26

            좀 시끄럽다! 이미 끝난 얘기다! 의례적 행위 좋아하네! 1000만원 시주가 의례적! 지나가는 개가 웃는다! 검찰에 가서 그리 얘기해봐라! 우스봐서 수사관들이 똥을 쌀끼다.이 무식한 인간들아!!!   삭제

            • 거제인인 2022-05-29 18:26:07

              공선법 112조 를 보세요. 기부행위가 무엇인지 ? 예외는 무엇인지? 신앙을 선거판에 이용하는 ㅠㅠㅠ 공선법 112조 예외 항목중 2. 의례적 행위 중 ) 바. 종교인이 평소 자신이 다니는 교회·성당·사찰 등에 통상의 예에 따라 헌금(물품의 제공을 포함한다)하는 행위는 기부가 아닙니다. 조계종단도 불사는 기부예외라는 입장이군요   삭제

              • 나돈많소 2022-05-29 11:31:08

                흠집내서 이겨보려고 한데 ㅎ
                개인이 신고하면서 자신이 피해보면서까지 흠집낼려고 하는 사람이 어디잇냐
                입장바꿔 생각을 해봐라

                시장되서도 이렇게 무슨일 터지면 변명만 하겟네?
                변명만 하는 시장이 과연 거제에 필요할련지....쩜쩜쩜   삭제

                • 거제시민 2022-05-29 11:18:24

                  안타깝다...
                  이렇게 많은 의혹들에
                  내일 녹취록 나왓을때 또 어떤 변명을 할지...

                  사퇴하지 못말 말 못할 사정이라도 있는지...안타깝네요...   삭제

                  • 대단하다 2022-05-29 08:21:38

                    기가막힌 타이밍이네? 흠집내서 이겨보려고 참 가지가지한다   삭제

                    • ㅋㅋ 2022-05-28 23:17:45

                      ㅋ ㅋ ㅋ 이번에는 딱 걸렸네. '시기와 상관없이 상시 기부행위 제한 위반이다' 어디 그 한곳만 그랬을까?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