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반뉴스
[성명] 경남도청 출입기자 구속 관련 경남민언련 입장
거제저널 | 승인 2022.06.13 15:27

지난 5월24일 경찰은 서울에 본사를 둔 A신문사의 경남도청을 출입하는 B기자를 구속했다.

경찰은 이미 구속되어 있던 건설업자 C씨의 진술을 토대로 12억 원 가운데 7억여 원에 대해 '부정청탁금지법 위반'을 4억 원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이 적용한 혐의는 '부정청탁금지법 위반'과 '알선수재'다.

'부정청탁금지법 위반'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김영란 법이다. 부정청탁금지법이 적용되는 기관에 언론사 기자도 포함된다.

언론인 등이 직무 관련 여부와 관계없이 동일인으로부터 1회에 100만 원 또는 매 회계연도 300만 원 초과하는 금품 등을 받거나 요구 또는 약속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알선수재란 공무원 등에게 직무와 관련한 일을 잘 처리해 주도록 알선한 대가로 금품을 받았을 때 적용되는 혐의다.

우리는 이 사건과 관련해 다른 관점에서 주목하고, 시정을 촉구한다.

경찰은 건설업자 C씨가 2017년부터 A신문사 B기자에게 수차례에 걸쳐 12억 원의 금품을 준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해당 B기자는 2018년~2022년 5월까지 경남도청 중앙언론사 기자단 간사직을 맡아 경남도청과 중앙언론사 기자실간의 가교역할을 해 왔다. 그런데도 기자단에서는 문제의 B기자를 2022년 4월에 간사로 재선출했다. 도청 중앙언론사 기자단 간사직은 경남도청과 중앙언론사 기자실간의 가교역할을 한다.

중앙언론사 기자단에서는 이미 2022년 연초부터 경찰이 수사에 들어간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문제의 B기자를 기자단 간사로 재선출했다는 것은 향후 수사과정에서 기자단 간사직을 방패막이로 사용하겠다는 저의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다.

이런 저간의 상황을 잘 알면서도 기자단에서 간사로 재선출했다는 것은 기자실 전체가 이에 대해 암묵적으로 동의했거나 방조를 한 것으로 어떤 변명으로도 도민들을 설득하지도 못할뿐더러 면피할 수도 없을 것이다.

기자단 간사 자리가 범죄에 이용되고, 방패막이로 악용되어 기자단의 실체가 민낯으로 드러난 엄중한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가 없다.

이에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은 강력히 요구한다.

기자단을 해체하라.

2022년 6월 13일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