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반뉴스
[성명] 거제경실련 "부끄러움은 거제시민 몫인가?"..박종우 당선자 규탄
거제저널 | 승인 2022.06.15 17:25

거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거제경실련)이 박종우 거제시장 당선자(당선자)의 진정성 없는 기자회견에 대해 15일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거제경실련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5월29일 당시 박종우 후보의 기자회견 내용이 '허위 해명'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14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도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당선자에게 제기된 일련의 혐의와 의혹들에 대해 거제경실련은 "백번 양보하더라도 반복되는 우연은 우연이라고 볼 수 없기에 기자회견 내용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기자회견문에 진심어린 사과는 커녕, 형식적인 사과조차 없는 하나마나한 해명에 불과했을 뿐이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이어 "1300만원 금품수수 사건은 젊은이 2명에게, 사찰 1000만원 기부행위는 배우자와 사찰 주지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한편, ‘변광용.com’ 도메인 도용 의혹은 '모르는 일'로 하여 최종 책임자로서의 본분을 회피하는 모습만 보이고 있다"며 "(당선자는) 리더로서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거제경실련은 이와 함께 "거제시민들의 자존감이 회복되는 그날, 선출직 공직자 선거에 나서는 이들의 불법·불공정 행위가 근절되는 그날을 기다리며 이 사건의 추이를 끝까지 지켜보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선자의 '부끄러움은 거제시민의 몫’으로 돌리는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당선자는 리더로서 책임감 있는 사과를 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다음은 이날 거제경실련이 발표한 성명 전문이다.

부끄러움은 거제시민의 몫인가?

박종우 거제시장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종우 당선자는 현재 자서전 무료 배포, 선거구민에게 과일 제공, 1,300만원 금품수수 사건, 사찰 1,000만원 기부행위 혐의에 대한 조사 및 수사에 이어, ‘변광용.com’을 소유•운영한 것과 관련하여 공직선거법위반 혐의(후보자성명허위표시죄와 업무방해죄)로 통영지청에 고소되었다.

이에 박종우 거제시장 당선자는 6월14일 기자회견을 갖고 각종 의혹들에 대해서는 “정치적으로 부풀려진 억측과 소문들”이라고 하였고, '변광용.com' 사건과 관련해서는 “저도 모르는 사이 일어난 일”이라며 “언론과 시민들을 현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금품수수 사건은 선관위 조사과정에서 최초 500만원을 넘어선 1,300만이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사찰 1,000만원 기부 사건은 거제뉴스광장과 거제시민뉴스의 6월9일자 「박종우 당선인 배우자가 사찰에 준 1천만원...기부행위 쟁점」과 「'끝난 게 끝난 게 아니다'...박 당선인 선거법위반혐의 결과에 ’촉각‘」 등의 기사가 사실이라면 5월29일 당시 박종우 후보의 기자회견문은 허위 해명에 가깝다고 볼 수밖에 없다.

또 1300만원 금품 수수 사건은 젊은이 2명에게, 사찰 1,000만원 기부 행위는 배우자와 사찰 주지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한편, ‘변광용.com’ 도메인 도용 의혹은 ‘모르는 일’로 하여 최종 책임자로서의 본분을 회피하는 모습만 보이고 있다.

거제경실련은 백번 양보하더라도 반복되는 우연은 우연이라고 볼 수 없기에 박종우 당선자의 기자회견 내용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기자회견문을 진심어린 사과는 커녕 형식적인 사과조차 없는 하나마나한 해명에 불과했을 뿐이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거제시민들이 분노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고 위협했던 행위, 그리고 이에 대해 조직의 수장으로서 갖추어야 할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에 있다.

또 전국적으로 알려진 이 사건들에 대해 거제시민 된 사람들로서 자괴감마저 느끼고 있다.

이에 거제경실련은 거제시민들의 자존감이 회복되는 그날, 선출직 공직자 선거에 나서는 이들의 불법·불공정 행위가 근절되는 그날을 기다리며 이 사건의 추이를 끝까지 지켜보고 대응할 것이다.

당선자의 ‘부끄러움은 거제 시민의 몫’으로 돌리는 행태에 개탄하면서, 부정선거를 후대에게 물려주지 않아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을 담아 거제경실련은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박종우 당선자는 조직의 리더로서 책임감 있는 사과를 하라.

2. 검찰은 이 사건들이 한 점 의혹도 없이 해소되도록 철저하게 조사하고 기소하라.

2022년 6월 15일

거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Steve Jordan 2022-06-17 18:59:01

    To the idiots(Gyeryongsan, Citizen, Corner).
    Even if you write, you should know about democracy!   삭제

    • 계룡산 2022-06-17 16:35:18

      경실련이 뭘믿고 저러는지

      경실련 수사해야 되지 않나
      대체 회장이 누구고   삭제

      • 시민 2022-06-17 16:34:36

        거제경실련은 경실련 일에 충실하라

        건거에 관여말라   삭제

        • 말이 많은데 2022-06-16 14:58:11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이런 데 옳은 목소리를 내야 합니다. 아주 잘하고 있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돈 선거는 이 땅에서 영원히 뿌리 뽑아야할 민주주의의 최대 적입니다. 썩은 부분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끝까지 도려내야 합니다. 큰 잘못을 그대로 묻어두고 어떻게 한발이라도 앞으로 나아갑니까! 절대 안됩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그렇게해서 얻은 게 아닙니다.   삭제

          • 방랑자 2022-06-16 13:41:51

            거제경실련이 옳은 소리 했네. 잘못한 것은 잘못했다 말해야 경실련답지.
            잘했다, 경실련!   삭제

            • pgk8900 2022-06-16 13:38:57

              기소하라는
              경실련성명은 힘들고어려운위기사항에 직면한거제인들삶 뒷전인가!!
              아픈상처보듬고 미래로나아가야 그나마희망이보일것인대 서로삿대질하면
              한걸음도 나아가기어렵습니다.
              간절히 바라건대 거제시민만바라보고!!   삭제

              • pgk8900 2022-06-16 13:16:17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삭제

                • 부끄럽다 2022-06-16 12:39:44

                  나, 거제 사람인데, 부끄럽다...ㅠ
                  부산 사는 친구가 물어보더라. 거제 꼴이 그게 뭐냐고.   삭제

                  • 시민 2022-06-16 10:55:47

                    거제경실련은 민주당의 이중대인가
                    본연의 업무에 전념하라
                    단체에서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맞지 않으므로
                    정치에서 중립을 지켜라

                    시민들이 보고 있다   삭제

                    • 보수는 부패로 망한다 2022-06-16 09:10:25

                      사과를 하면 죄를 인정하는 꼴이 되니 못하는 게지. 쭈니 친구가 옆동네 쩜식이라꼬 검사 출신에 머리는 좋지. 법적 대응하니라 골 싸매고 있겠네. 다른건 몰라도 민주주의를 80년대로 퇴보시킨 댓가는 치뤄야할텐데, 개돼지들은 잿밥에만 관심있으니 아몰랑이고, 식자들만 애가 끓네. 원통하고 또 원통하도다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