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일반뉴스
창원시의회, 김미나 의원 제명안 부결..민주당 의원단 "막가파식 패거리 정치"
거제저널 | 승인 2023.01.18 16:33

국민의힘 김미나 창원시의원은 이태원 참사 유족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글을 SNS에 게시해 유가족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발언 이후 유가족에 대한 진심어린 사죄는커녕 자신의 행위에 대한 명분을 찾기 위한 억지논리를 주장해 전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은 참사의 아픔을 공감하지 못하고 창원시의회의 권위와 시의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김미나 의원을 창원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행동강령 조례를 위반한 것으로 간주하여 징계요구서를 제출하였고, 창원시의회는 윤리특별위원회와 윤리심사자문위원회를 구성하였다.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징계 대상자인 김미나 의원을 직접 출석시켜 심문을 진행하였고 최종적으로 ‘제명’ 징계안을 권고했다. 그리고 어제(17일) 윤리특별위원회에서도 ‘제명’ 징계안이 최종 가결되어 오늘 본회의에 ‘제명’에 대한 ‘징계 요구의 건’이 상정되었다.

하지만 창원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단은 ‘제명’에 대한 징계 요구의 건을 부결시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은 참사의 아픔과 국민의 공분에 공감하지 못하며, 윤리심사자문위원회와 윤리특별위원회의 ‘제명’ 징계안 결과를 다수당의 힘으로 뒤집은 국민의힘 의원단의 폭거에 항의하기 위해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우선 국민의힘 의원단에 항의하기에 앞서, 유가족과 국민들께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유가족께서 직접 창원에 오셔서 아픔을 호소하였고, 희생자의 명예 회복을 바라는 국민들께서 마음을 보내주셨지만, 우리 의원단의 역량 부족으로 ‘제명’ 안을 통과시키지 못했습니다. 이에 유가족과 국민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 민주당 의원단은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윤리특별위원회의 결과까지 뒤집고, 국민의힘 김미나 의원을 감싸는 창원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단을 강력히 규탄한다. 유가족과 시민들이 김미나 의원의 행태를 ‘폭언이고 망언이자 패륜의 정치’라고 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의원단이 조직적으로 김미나 의원을 구하려는 ‘막가파식의 패거리’ 정치’는 하늘이 노할 일이다.

특히, 김미나 의원이 국민의힘을 대표하는 비례대표인 만큼 국민의힘 경남도당 차원에서 결단력 있는 행동을 보여야 하지만 지금까지 그런 모습은 없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지난 12월 29일 윤리위원회를 열며 김미나 의원에 대한 안건 보고와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지만, 무소식이다.

지금까지 도당차원에서 징계 논의가 없었던 것은 이번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며, 오히려 국민의힘 의원단에 ‘제명’하지 말라는 신호를 준 게 아닌가하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우리는 국민의힘 창원시의회 의원단과 경남도당에 아래와 같이 촉구한다.

첫 번째, 국민의힘 창원시의회 의원단은 제명 안을 부결시킨 것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유가족과 시민에게 사과하라.

두 번째,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빠르게 윤리위원회를 개최하여, 반드시 김미나 의원을 제명하라.

2023. 1. 18.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