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관광·건강
동남권의 재발견, 부·울·경 트래블버스 운영동남권관광협의회(경남,부산,울산) 외국인 관광객 공동 마케팅
안영희 기자 | 승인 2017.11.30 17:57

경남도는 부산시·울산시와 함께 수도권 위주의 방한 외래관광객 대상 경남·부산·울산의 우수한 관광 콘텐츠를 선보이는 동남권 트래블버스를 내달 2일부터 4회에 걸쳐 시범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동남권 트래블 버스’는 광역시 간의 버스투어로 시도간 접경지 연계 패키지관광을 통해 경남, 부산, 울산의 관광활성화를 도모하고자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트래블버스 운영코스는 부산~울산(1코스), 부산~경남(2코스)을 연계하는 2개 코스로 운행된다.

1코스는 부산역에서 출발해 태화강 등 울산투어, 2코스는 부산역, 해운대, 김해공항을 거쳐 통영 연대~만지도, 동피랑, 거제(숙박) 바람의 언덕, 지심도, 부산 송도, 남포동 일대를 돌아보는 1박2일 코스로 운행된다.

시범투어에 앞서 진행된 팸투어에 참가한 여행작가, 블로거, 여행업계 종사자들은 이번 동남권트래블버스 투어에 대해 경남의 아름답고 따뜻한 남해안 섬에서의 다채로운 볼거리와 체험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동남권트래블버스는 경남·부산·울산의 광역관광체계 구축을 위한 투어코스 공동 발굴 및 기존 수도권 관광에 대응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기 위해 2001년 7월 출범한 동남권관광협의회 사업으로, 부·울·경의 공동 홍보마케팅 활동 등을 통해 동남권관광의 인지도 제고에 기여하기 위한 시범적 형태의 관광상품이다.

구인모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해외관광객 유치에 있어 각 지자체별 홍보에는 한계가 있어, 인근 시·도와 연계한 상품개발이 필요해 광역권을 연결하는 동남권 버스자유여행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부·울·경이 상호 협력해 지역관광업계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정책이 펼쳐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트래블버스 시범투어는 12월 2일부터 3일까지, 12월 9일부터 10일까지 각 코스별 2회씩 운행되며, 시범투어 예약은 ‘동남권트래블버스(http://verandahub.com/dongnam)’에서 가능하다.

<통영 만지도>

안영희 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