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1억 시장 후보 전달 요구 '파문'···사실 또는 해프닝?경남도 선관위, 관계자 상대 사실조사 착수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18.05.16 16:30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거제지역 한 시의원 예비후보가 시장 후보측에 돈 1억원 전달을 요구했다는 '파문'에 대해 경남도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16일 조사에 착수했다.

도 선관위는 지난 15일 오후 이번 사건을 처음 보도한 거제인터넷방송 기자에게 보도 경위를 문의하고 "관련 법규를 검토중"이라고 밝힌 걸로 전해졌다.

앞서 거제인터넷방송은 '거제시 모 시의원 예비후보가 한 사업자에게 현금 1억원을 특정 시장후보측에 건넬 것을 요구하는 녹취파일을 들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사실규명이 시급하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같은 내용을 처음 제보한 건 이번 지방선거 마 선거구에 출마한 A예비후보라고 밝혔다. 

녹취파일을 직접 들었다고 주장하는 A예비후보는 "이를 견디다 못한 C사업자는 1억 원 요구에 대한 녹취록을 공개하겠다며 B예비후보에게 16일까지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면서 "만약 B예비후보가 사퇴하지 않을 경우 오는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녹취파일을 공개하겠다는 내용을 전해 들었다"고 말한 걸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당사자인 B예비후보는 "현재 상황에서 답변을 할 경우 사실이 와전될 수 있기 때문에 지금 당장은 밝히지 않겠지만 사태를 파악한 후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답변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하지만 16일 오전 거제인터넷방송은 <속보>를 통해 '사업자로 알려진 C씨가 신문사에 전화를 걸어 보도 내용은 와전됐다고 해명했다'며 추가 보도했다.

C씨는 "나는 사업자가 아니며, 가정주부"라고 밝히고 "B예비후보가 몇차례 밤 늦게 술에 취해 전화를 해 정치인들이 모집할 수 있는 펀드자금이 몇천만원 밖에 되지 않아 정치인들은 가난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펀드를 1억원까지 늘려야 한다"며 하소연 했다는 것.

이 신문은 "C씨는 당시 통화 녹취록을 신문사에 제보한 A예비후보에게 들려줬는데 내용이 이렇게 와전될줄 몰랐다"며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C씨는 "B예비후보가 펀드를 1억까지 늘려야 한다는 이야기였지, 모 거제시장 예비후보에게 전달하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부인한 걸로 알려졌다.

또 "B예비후보가 그동안 구설수(조폭사주설)에 올랐으면서 (의원직 사퇴를 하지 않고) 밤에 몇차례 술 마시고 정치적으로 하소연해서 수요일까지 사퇴할 것을 요구했고 만약 지켜지지 않을 시 금요일에 기자회견까지 열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B예비후보가 도덕적 문제로 구설에 오른 상태에서 지역의 유망한 후배들에게 양보하는게 맞지 않느냐는 취지였다"고 설명한 걸로 전해졌다.

C씨는 이어 "술마시고 전화한 B예비후보의 일부 발언으로 시작된 해프닝이 이렇게 와전 돼 안타깝다"며 "많은 이들에게 이 사실을 알려달라"고 하소연 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C씨는 이와함께, 거제인터넷방송 기자와의 통화에서 A예비후보에게 들려준 녹취록은 "공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결국 이번 '파문'은 도 선관위의 사실조사 결과에 따라 단순 '해프닝'인지, 아니면 공직선거법에 저촉될 수 있는 '위법' 수준이 될지 조만간 가려질 전망이다.

다만, 공직선거법을 적용할 경우 정황(또는 간접)증거에 불과한 통화녹취록만 존재하고 별도의 물증이 없기 때문에 사실관계 규명 보다 서로 엇갈리는 양측의 주장(진술)을 놓고 진실게임 양상으로 흐르다 흐지부지 될수도 있어 보인다.

경우에 따라서는 일부 사건 연루자들에 대한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선관위의 검토와 적용 여부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수정><거제인터넷방송 인용>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