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뉴스
거제시민 "저도 돌려 달라"…유람선·어선 타고 해상 시위
거제저널 | 승인 2019.03.02 17:51
<사진= 새거제신문 전의승 편집국장>

2일 거제시민들이 해군이 관리하는 거제 부속 섬 저도를 돌려달라는 집회와 해상시위를 벌였다.

오전 11시부터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시작된 이날 집회는 이번 행사를 주도하는 거제시발전연합회를 비롯한 어민, 시의원, 각급 기관단체 등 350여명이 모여 '저도의 조속한 반환'을 거듭 촉구했다.

발언에 나선 박은기 거제발전연합회 부회장은 "저도에는 군사시설도 없고 골프장과 휴양시설만 있으며 이제 군 장성을 비롯한 일부 특권층만 이용한다"며 "저도 소유권과 관리권을 거제시로 반드시 반환시켜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오후 1시부터는 저도해상유람선 '섬여행1호'와 카페리여객선, 어선 등 26척을 앞세우고 출항해 거가대교를 가로질러 저도 앞 해상까지 진출했다. 이들은 30여 분 동안 해상을 선회하며 참여자 모두가 저도쪾을 향해 ‘저도를 반환하라’ 등의 구호를 일제히 외쳤다.

앞서, 거제시발전연합회는 지난달 26일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 별장 지정 해제와 함께 대체부지 결정 및 조성 예산은 국방부와 해군이 해결하는 등 대통령 공약 즉시 이행을 촉구하고 완전하고 무조건적인 반환을 요구한 바 있다.

저도는 행정구역상 장목면 유호리에 속하는 면적 43만여㎡의 작은 섬이다. 섬 전체에 해송과 동백이 자생하며 9홀짜리 골프장, 백사장, 군 휴양시설 등이 들어서 있다.

일제강점기 일본군 시설로 사용되다가 1954년 해군이 인수해 관리하며, 1972년 박정희 대통령 시절에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 돼 역대 대통령의 휴가지로 이용됐다. 

이 때문에 저도는 군사보호구역으로 여전히 일반인이 들어갈 수 없는 섬으로 남아 있다. 

하지만 이곳은 2013년 8월 해군 장성들과 부인 60여 명이 '춤파티 야유회'를 열었다가 호된 국민적 비판을 받는 등 군사 작전지역이라는 본래적 가치가 상실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2017년 대선 때 저도 반환을 공약했지만, 아직까지 정부(국방부)는 반환 협의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거제시민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사진=새거제신문 전의승 편집국장>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