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뉴스
여름철 유해 해양생물 주의 당부
거제저널 | 승인 2019.08.02 16:23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최근 해수욕장 및 해안가에 지구온난화에 따른 해수온도의 상승으로 해양생태계가 변해 통영, 거제를 비롯 남해안 일대에 온난성 유해 해양생물이 출몰하고 있어 피서철을 맞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여름철 대표적인 유해 해양생물은 사람을 공격 할 우려가 있는 상어를 비롯해 독성을 가진 해파리, 파란선문어가 있다.

상어의 경우 올해에만 동해안과 남해안에 4차례 출몰했다. 지난 6월 10일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항 동방 2마일 해상에서 2m급 청상아리가 정치망 그물에 혼획된 것을 시작으로, 7월 8일 제주 함덕해수욕장에 유영하는 상어, 7월 14일 경북 영덕군 영덕방파제에 떠밀려온 상어 사체, 7월 31일에는 부산 해운대 남동방 13마일 해상에서 연안자망 그물에 2m급 악상어가 혼획 됐다.

그간 우리나라에 상어 공격으로 인한 인명사고는 사망자 6명, 중상자 1명으로 총 7명이다. 이들은 대부분 연안에서 해녀·잠수부가 수중 작업 중 발생했으며, 해수욕장 이용객 사망사고는 1959년에 대천해수욕장에서 1건 발생했다.

상어로부터 피해를 예방하려면 상어가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늦은 저녁부터 새벽까지는 물놀이를 피해야 한다. 또 몸에 상처를 입은 상태로 바다에 들어가지 않고, 2인 이상 짝을 지어 물놀이를 해야 한다.

만약 상어를 만났을 경우에는 만지거나 위협을 하는 등 자극적인 행동을 해서는 안 되며, 즉시 물 밖으로 나와야 한다.

매년 제주 및 남해안에 나타나는 독성 해파리의 경우 직경 1m에 무게 200kg까지 나가는 대형종의 노무라입깃해파리부터 소형종의 15cm 내외의 라스톤입방해파리 등이 있다. 해파리에 쏘일 경우 발진과 통증, 가려움이 생기고 심할 경우 호흡 경련과 사망에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달 12일 제주, 경남, 전남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은 중앙대책본부를 구성해 해파리 대량 발생에 의한 피해방지대책을 추진중이나, 가장 중요한 건 해파리가 있는 바다에서는 물놀이를 해서는 안되며, 물놀이 중 해파리를 볼 경우 절대 만지지 않고 즉시 물 밖으로 나와야 한다.

맹독성을 가지고 있는 파란선문어는 올해에만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서 지난 5월 30일, 7월 31일 2차례 발견됐다. 10cm가량 크기에 파란색의 꼬리를 띄는 귀여운 외형으로 호기심에 만지다 물릴 경우 0.25mg ~ 2mg의 독으로도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다. 복어독과 같은 테트로도톡신이 있어 발견 즉시 피해야 한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