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비지니스&정보 정보
韓 조선, 10월 수주 1위…누적 수주도 압도적 1위韓 조선업계 10월 세계시장 수주점유율 86%
거제저널 | 승인 2019.11.12 09:51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지난달 한국이 전세계 조선업 발주 물량 10대 중 8대 이상을 가져오면서 수주액과 누적 수주물량에서 모두 중국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0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50만CGT(38척) 중 한국은 2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LNG선 위주로 86%(129만CGT, 17척)를 수주하며 10%를 차지한 중국(15만CGT, 8척)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10월까지 누적 수주량에서도 한국은 695만CGT(39%)를 기록, 611만CGT인 중국(35%)을 추월하고 1위를 탈환했다. 3위는 일본 293만CGT, 4위는 이탈리아 114만CGT로 집계됐다.

누계 수주액을 보면 한국이 159억 7000만 달러로, 136억 7000만 달러를 기록한 중국과의 격차를 벌리며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탈리아 74억7천만달러, 일본 44억9천만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1∼10월 누계 기준 한국은 LNG운반선 35척 중 32척, VLCC 21척 중 13척, 초대형컨테이너선 26척 중 16척 등을 수주하며 고부가가치 선종 경쟁에서도 우위를 보였다.

특히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척, 초대형컨테이너선 11척 등 고부가가치 선종을 전량 수주했고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도 1척 수주했다.

수주량은 695만CGT로 전세계 발주량 감소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2% 줄었다. 수주잔량은 중국 2천642만CGT, 한국 2천132만CGT, 일본 1천191만CGT, 이탈리아 417만CGT 순으로 별다른 변동이 없다.

한국은 LNG선(14만㎥ 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 및 벌크선 등의 발주량은 감소해 선종별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LNG운반선, VLCC, 초대형컨테이너선 및 벌크선은 대부분 중국, 일본 등의 자국 발주 물량이었다.

올해 하반기 내지 내년 초에는 북극 LNG-2와 카타르, 모잠비크, 나이지리아 등의 LNG 프로젝트 물량이 발주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국은 지난해 중국을 제치고 7년 만에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2년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한국은 글로벌 수주 경쟁에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대형 LNG 프로젝트 시행 및 국제 환경규제 시행에 따른 친환경선 발주 등의 영향으로 한국의 수주 실적은 더욱 호전될 것"이라고 말해 시황 개선에 대한 밝은 전망을 내놨다.

한편 거제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총 37척, 54억불을 수주, 올해 목표 78억불의 69%를 달성 중이며, 클락슨 리서치 기준 3개월 연속 수주잔량 세계 1위(519만CGT)를 유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도 현재까지 LNG운반선 9척, 초대형원유운반선 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4척 등 총 26척 약 53억5천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수주 목표 83억7천만 달러의 약 64%를 달성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