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뉴스
거제 숲소리공원 '경사'..아기양 두마리 태어나
최영은 기자 | 승인 2021.02.02 11:43

거제면에 있는  숲소리공원에서 지난달 24일과 28일 아기양 2마리가 잇따라 태어났다.

현재 아기양은 자연 포육을 하고 있으며, 축사에서 어미와 함께 건강하게 잘 적응하고 있다.

숲소리공원 관계자는 "2021년 새해에 연이어 경사가 생겨 기쁘다“며 ”아기 양이 건강하게 자라도록 잘 보살피겠다"고 말했다.

거제 숲소리공원은 2020년 6월에 개장해 지금까지 15만 여명의 방문객이 찾았다. 푸른 목장과 키즈랜드, 동물먹이체험은 특히 어린이를 대동한 가족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다.

현재 23마리의 양과 미니말 등을 사육하고 있으며, 봄에는 진달래와 금계국, 여름에는 수국, 가을에는 코스모스, 구절초, 꽃무릇 등을 감상할 수 있는 거제의 대표적인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숲소리공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아쉽게도 지난해 12월부터 휴장중이지만, 오는 2월중 재개장을 목표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영은 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