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반뉴스
[續報] 거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자가격리자거제시 '코로나19' 백신 접종장소→거제실내체육관 선정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1.02.12 14:24
<거제실내체육관에 차려진 임시 선별진료소 모습>

설날인 12일 거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 이번 확진자는 거제 257번으로 분류됐다.

257번은 60대 여성으로, 지난 달 29일 확진된 70대 남성인 239번의 가족이다.

그는 239번의 확진에 따라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나 지난 11일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를 거쳐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자가격리 중으로 별도 이동 동선이나 접촉자는 없다.

시 방역당국은 앞서 239번은 역학조사 결과 옥포동 사우나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로써 거제 누적 확진자는 257명이고, 입원 중인 확진자 33명, 검사중 35명, 자가격리 287명이다.

이날 변광용 시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시는 예방접종 추진단(1개단 31명) 및 지역협의체를 구성해 예방접종센터 장소를 거제시실내체육관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는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약품 수급계획에 따라 차질 없이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제반사항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거제시가 이날 오후 1시20분께 각 언론사에 배포한 변 시장 명의 비대면 브리핑 자료 전문이다. 

                        <코로나19확진자 발생 관련 거제시장 브리핑> 

거제시장 변광용입니다.

2021년 2월 12일(금) 거제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2월 12일(금) 오전 11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총 257명이고, 입원 중인 확진자는 33명, 퇴원 224명입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 신규 확진자 1명

어제(2.11) 오전 11시 대비 신규 확진자 1명(거제 257번)이 발생했습니다.

거제 257번은 239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1.29(금) 검사 후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2.11(목)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으로 접촉자 및 이동 동선은 없습니다.

□ 조치사항

오늘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으로 접촉자 및 이동 동선은 없습니다. 확진자의 거주지는 방역을 완료하였으며, 확진자는 병원으로 이송을 완료하였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추진상황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인플루엔자 유행 시기 전(11월)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우리 시는 예방접종 추진단(1개단 31명) 및 지역 협의체를 구성하였고, 예방접종센터 장소를 거제시실내체육관으로 선정하였습니다.

우리 시는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약품 수급계획에 따라 차질 없이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제반사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현재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연장으로 감염확산의 위험이 있으므로, 다중이용시설 운영자, 이용자의 방역관리 강화 및 협회, 단체의 자율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합니다. 완화된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을 잘 지켜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개개인 마스크 쓰기, 손 씻기 등 일상생활 속 방역수칙 준수 또한 부탁드립니다.

□ 당부사항

시민 여러분,

우리 시는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설 연휴 동안에도 11(목) ~ 14(일)까지 거제시 보건소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운영시간은 9시부터 18시입니다.

설 연휴 동안, 언제 어디서나 사람을 만날 때는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해주시고, 대화중에도 되도록 거리를 두는 등 방역수칙을 잘 지켜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조금이라도 감염 의심 증상이 있거나 감염이 우려되는 접촉이나, 활동을 하신 분은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랍니다.

이번 연휴는 거리는 멀게, 마음은 가깝게 안전을 선물하는 설 명절을 보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더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상으로 브리핑을 마칩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