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일반뉴스
바른지역언론연대 "ABC협회, 신문 유료부수 조작 책임져라"
거제저널 | 승인 2021.03.29 13:25

전국 풀뿌리지역언론 연대모임인 바른지역언론연대가 ABC협회의 신문 유료 부수 조작과 관련 "(문체부는) 책임지고 해체에 준하는 조치를 내놔라"고 직격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관리감독하는 ABC협회는 신문 및 잡지를 비롯한 멀티미디어에서 광고 매체의 수용자 크기와 분포 상황 등을 자체적으로 만들어 협회에 등록된 언론사에 보고서를 배포한다.

ABC협회 부수 공시 결과는 정부광고법 시행령 5조에 따라 정부광고 매체선정 시 참고자료로 쓰이고, 방송법에 따른 시청점유율 산정에서도 활용된다.

「거제신문」 등 전국 40개 풀뿌리지역언론이 참여하고 있는 바른지역언론연대(회장 이영아 고양신문 대표)는 지난 23일 성명을 통해 "면피용 징계와 인적개선에 그쳐서는 안된다"며 "해체에 준하는 조치들을 통해 ABC협회와 유료부수 공사제도를 혁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의 ABC협회 검사 결과에 대해서도 " '고양이 앞에 생선을 맡긴 꼴'로 인터넷에서 아무렇지 않게 판매되는 폐지로 부수를 조작하고 조작한 부수로 영향력을 증빙하며 정부예산과 기업 홍보비를 갈취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동안 이 단체는 ABC협회인 부수 인증에 대해 "실효성이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정부 광고는 부수별로 A군, B군, C군으로 나눈다지만, 지자체 광고는 그런 기준 자체도 없다"며 "부수와 상관없이 광고비가 책정되는 것이 현실이고. 조례도, 원칙도, 기준도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바른지역언론연대는 "광역 일간지와 서울 일간지들이 ABC협회 부수를 근거로 홍보예산을 싹쓸이하고 지역 안에서 가장 부수가 많은 풀뿌리신문들은 열악한 홍보예산을 받아왔다"며 "'좋은 저널리즘' 구현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의 홍보광고예산 집행과 척도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풀뿌리신문과 공동체미디어의 목소리부터 새겨듣고, 위원회를 꾸려 중장기적인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16일 부수인증기관 ABC협회에 대한 문체부의 법인 사무검사 결과를 보면, 부수 부풀리기 정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ABC협회가 2020년 발표한 지국 성실률은 A신문사 98.09%, B신문사 94.68%, C신문사 82.92%였다. 반면 문체부 조사에서 지국 성실률은 A신문사 55.36%, B신문사 50.07%, C신문사 62.73%에 불과했다.

이같은 조사결과는 협회가 발표한 신문의 유료부수가 A신문사를 기준으로 볼때 절반 가까이(42.73%) 부풀려졌음을 의미한다. 이들 A, B, C신문사는 모두 국내에서 가장 구독자 수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중앙 주요 일간지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