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경남도, 부동산 투기 의혹 공무원 4명 수사의뢰
거제저널 | 승인 2021.04.30 12:31

경남도 감사위원회가 부동산 투기 의혹이 짙은 공무원 4명에 대해 경남경찰청에 수사의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사의뢰된 4명 중 2명은 배우자 등 가족이 토지를 매입했으며 자금출처가 불분명하고 시세차익도 각각 2억700만원, 6100만원 등 크게 나타났다.

또 한 명은 고가의 나대지(398㎡)를 형제 2명과 공동으로 매입하면서 매입가 대비 대출비율이 높았으며, 시세차익도 78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한 명은 부부가 공동으로 비교적 큰 규모의 토지를 매입해 7300만원의 시세차익을 남기고 3년만에 매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도는 이들 4명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신분상 조치를 할 방침이다.

앞서 경남도 감사위원회는 지난달부터 23일까지 경남개발공사와 경남도가 관여한 경남항공국가산단 등 6개 개발사업지 14개 읍·면·동에 대해 4급 이상 공무원과 해당 사업 추진 부서, 인허가 부서 근무이력 공무원, 경남개발공사 임직원 등 537명과 그 가족을 포함해 총 2540명을 대상으로 투기의혹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임명효 감사위원장은 "심층조사 결과 4명은 부동산 매입 당시 관련 부서에 근무하지 않아 직무와 관련한 명백한 투기정황은 발견하지 못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서는 정당한 거래행위에 대한 의심의 여지가 있을 수 있어 추가로 수사기관의 판단을 받고자 수사의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이번 1차 조사에 이어 대형 국책사업인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과 진주 초전 신도심 개발사업, 거제 장목관광단지 조성사업 등의 개발사업에 대해 사업계획 등이 확정되면 2차 전수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