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반뉴스
경남선관위, 동시조합장 선거 신고포상금 6천5백만원 지급
정지용 기자 | 승인 2023.03.02 17:18

경남선관위는 오는 3월8일 치러지는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금품 제공을 신고한 2명에게 6천5백만원을 포상금으로 지급했다고 2일 밝혔다.

포상금 지급 내역을 보면, A조합의 입후보예정자가 측근과 함께 다수의 조합원 집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고 현금 수백만 원과 음료 등을 제공한 건에 대해 6천만 원을 지급했다.

또 B조합 입후보예정자의 측근이 조합원과 그 가족에게 과일 상자를 제공한 건에 대해 5백만 원의 포상금을 각 지급했다.

앞서 2019년 3월13일 치러진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에서는 총 3건, 3명에게 2천1백여만 원, 제1회 동시조합장 선거에서는 총 14건, 16명에게 1억2천여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됐다.

신고 포상금은 최대 3억 원까지 지급할 수 있다. 제1회·제2회 동시조합장 선거 포상금 최고액은 6천만 원과 1천1백여만 원이었다.

선관위는 최근 선거권자인 각 조합원을 대상으로 후보자 홍보인쇄물 발송 시에 돈 선거 척결 신고·안내문과 함께 문자메시지 등을 보내 신고를 권유하고 있다.

다만, 금품수령자가 자수한 경우 최대 50배 부과되는 과태료를 감경·면제하고 있다. 선관위는 이번 동시조합장 선거에서 금품수령 사실을 자수한 자는 30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경남선관위 관계자는 "은밀하게 이뤄지는 '돈 선거' 관행을 척결하기 위해서는 조합원의 관심과 신고·제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신고자의 신원은 법에 따라 철저히 보호되므로 위반행위 발견 시 전국 어디서나 1390번으로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지용 기자  gjjn3220@daum.com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