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고현서 대낮 흉기 난동, 60대 중태...50대 범인 도주경찰 도주로 차단 수색, 주요 길목 검문검색...피해자 부산대 권역외상센터 긴급 이송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0.03.02 17:06
<출동한 경찰 과학수사 요원들이 사건현장에서 감식을 벌이고 있다. 경찰차 사이 가운데 검정색 경차는 피해자가 타고 온 승용차다>

거제시 고현동의 한 식당에서 대낮에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

2일 오후 2시40분께 거제시 고현로 중앙병원 옆 베트남쌀국수 식당에서 형사 사건 합의문제로 찾아간 A(54)씨가 여주인과 시비를 하다 옆에서 만류하던 지인 B(61)씨를 흉기로 목 부위 등을 수차례 찔렀다.

흉기에 찔린 B씨는 바로 옆 중앙병원과 맑은샘병원을 거쳐 부산대학병원 권역외상센터로 긴급 후송됐으나, 목과 가슴부위, 옆구리 등 3∼4곳을 난자 당해 현재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이 과정에서 식당 여주인도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이마 등을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 A씨는 범행 직후 타고 온 승용차로 도주해 경찰이 추적 중에 있다. 경찰은 A씨 도주방향인 거제면 지역의 주요 지점을 차단해 수색을 벌이고 있다.

고현 중앙시장 인근인 사건현장에는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고, 거제경찰서 및 경남지방경찰청 과학수사 요원들이 현장 감식을 벌이고 있다.

이웃 상가 주민들과 행인들도 근심스런 표정으로 경찰의 움직임을 살피고 있다.<수정: 범인 나이 64세→54세>

<쌀국수식당 내부에서 경찰 과학수사요원들이 감식을 하고 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