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이성신] 대형조선소 중국 법인공장 물량 국내 이관해 조선협력업체 살리자!이성신 / 성내공단협의회장
거제저널 | 승인 2020.07.07 16:12

조선산업 일감 고갈로 거제지역 공장들이 텅텅 비었다. 지금은 정상 가동 공장보다 쉬고 있는 공장들이 더 많은 상황!

2016년의 암울했던 시절이 재현되는 듯 검은 먹구름이 서서히 눈앞에 드리우고 사업주들은 모두가 밤잠을 설치고 있다.

대형조선소도 조선협력사도 모두 다 한결같이 일감 부족사태로 인한 인력감축의 고통과 소용돌이에 빠져들었다.

늘 이런 사태만 오면 약방의 감초처럼 처방하는 자구책 1호가 인력 줄이기다. 그동안 생사고락을 같이했던 직장 동료들이 하나둘 옷을 벗고 정문을 나서는 모습을 차마 지켜볼 수 없어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서를 만지작거리는 사업주의 심정은 참담하다.

코로나19로 촉발된 글로벌 경제상황이 심각하다 보니 해운 물동량이 급감하고, 경기 하강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선박 발주물량이 바닥까지 내려가 모두가 조선산업의 앞날을 걱정하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조선협력사들은 일감이 거의 없어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망연자실한 심정으로 하늘만 쳐다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형조선소가 중국 법인공장의 블록생산을 과감히 중단하고, 이 물량을 국내로 들여오는 통큰 결단을 내려준다면 일감 고갈에 허덕이는 수많은 조선협력업체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고, 근로자들의 고용유지 문제도 단숨에 해결될 것으로 생각한다.

거제의 양대 조선소는 그동안 중국 영파(1)와 영성(2), 연태(1)에 모두 4개의 법인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당시 국내 여건상 수주받은 물량을 원만히 처리할 수 있는 대형공장들이 부족한 반면, 중국 공장으로 갈 경우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해 중국 진출이 결정됐다. 또, 진출 초기 중국 법인공장들은 중국정부의 파격적인 지원정책과 값싼 노동력으로 국내와 비교할 수 없는 경쟁력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수십 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은 중국정부의 지원 정책은 대부분 사라지고 인건비 또한 국내와 별반 차이가 없어 경쟁력이 많이 약화된 상태다. 이와 함께, 품질이나 납기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고 물류 수송비용도 만만치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에 수십년 동안 운영해 오고 있는 중국 법인공장의 철수를 조심스럽게 검토할 시점이 됐다는 것이 업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런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이제는 대형조선 소의 중국 법인공장 물량을 국내로 이관해 국내 조선협력사들에 공급함으로써 아사 직전에 놓인 업체들을 구제해야만 한다는 목소리 또한 높다.

잘 아시다시피, 조선협력사들이 일감이 없어 고사하게 된다면 향후 일감이 생겨도 사람이 없어 배를 건조하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가 올 수도 있음을 대형조선소 경영자들은 결코 간과해서는 안된다.

또 선박 건조공정의 90%이상을 하청업체인력들이 맡고 있는데 이들이 하나둘 흩어져 사라지게 된다면 누가 선박을 건조할 것인지도 깊이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그러면 아무리 많은 선박을 수주한다해도 배를 건조할 인력이 없는데 수주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

사정이 이러한데도 대형조선소가 결단을 하지 못하고 지금의 형태를 계속 유지해 간다면 이는 필시 중국 법인공장에서 쉽게 철수하지 못하는 깊은 속사정이 있을 것이다.

시장과 의회가 적극적으로 나서 이 문제가 풀리도록 지원해 대형 조선소에서 하루빨리 결단을 내려야 한다.

나아가, 관련 정부부처와 국회에서도 대형조선소가 철수하지 못하는 사정을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 해결방안을 찾아줌 으로서 중국 법인공장 물량들이 하루빨리 국내로 이관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할 것이다.

통상 대형조선소에서 거제를 비롯한 인근 지역업체에게 물량을 정상공급할 경우 연간 약 40만톤이면 해결되니까 중국 법인공장 물량 약 45만톤이 국내로 들어와 공급만 된다면 거제는 물론이고 인근 지역 업체들도 골고루 일감을 확보함으로써 사업주도 살고 지역경제도 살아날 뿐만 아니라, 근로자들도 고용불안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다.

따라서 대형조선소에서는 통큰 결단으로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역사적인 선택으로 조선소와 협력사 및 거제지역이 공생공존 할 수 있는 기틀을 만들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배목수 2020-07-10 09:30:38

    일감이 없어 쩔쩔메고있는 데 큰조선소에서 우리나라 공장들 살릴생각은 않고 수십년간 중국공장에서 브록을 만든다는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랬읍니다 이양반들 정신이있는건지 없는 건지 거제나 통영에도 큰 공장들이 많아서 큰물건을 만들수있을건데 바다건너 듕꾸어에 물량을 준다는게 말이되나요 더군다나 중국은 우리나라 조선소의 기술을 빼간다는데 이거 막아야 할 겁니다 우째도 중국물량가져와서 우리협력사들 일감주야 합니다 우리거를 왜 남의 나라에서 할겁니까 바보들 아닌가요!   삭제

    • 상동동민 2020-07-10 09:26:10

      거제 조선업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일때 향토기업으로써 거제관내 물량배정에 힘써주어야 한다는 기고자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삭제

      • 조선인 2020-07-07 23:31:17

        좋은글! 좋은 내용! 저가하고 싶은 이야기를 이사장님이 다했읍니다 대형조선소에서
        깊은 생각을 할것입니다 이제는 중국쪽 물량 국내로 가져와야한다고 생각하고있읍니다 말을 숨기고 있었을뿐입니다 속이 쉬원하니 체증이 쑥 내려가네요 감솨!!!   삭제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