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40대 통영해경, 대학 女화장실 불법촬영 '덜미'이달 들어 도내 중고교 현직교사 2명 '몰카' 적발..1명 구속·1명 불구속, 잇단 파장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0.07.13 16:19

최근 김해와 창녕에서 중고교 현직교사 2명이 잇따라 '몰카' 행각을 벌이다 들통나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40대 통영해경 경찰관이 여성화장실에서 '도촬'을 하다 덜미가 잡혔다.  

통영해양경찰서는 대학교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다 적발된 A(46) 경사를 직위 해제하고 내부 감찰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A경사는 지난 9일 오전 9시40분께 진주의 한 대학교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 옆 칸에 있는 여성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사는 사건 당시 이를 눈치챈 여성이 소리를 지르자 현장에서 달아났다가 당일 경찰에 붙잡혔다. A경사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경사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통영해경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징계 절차를 진행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비위 금지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달 들어 경남에서는 김해와 창녕의 중·고등학교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교사 1명이 구속됐고, 1명은 입건됐다.

또 중학생이 자신의 모교인 창원의 한 초등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불법 촬영을 하다 경찰에 잡혔다. 그러나 해당 학교는 이같은 사실을 관할 교육청에 보고조차 하지 않고 숨겨오다 질타를 받고 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HOT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