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단신
한국석유공사 거제지사 해안변 환경정비
거제저널 | 승인 2020.10.12 11:15

한국석유공사 거제지사(지사장 황호윤)는 석유공사 일원 해안 변에 유입된 폐스티로폼 등 해양쓰레기를 지난 08일 오전 직원 50여 명이 참여해 1.5톤을 수거했다.

한국석유공사 거제지사는 2016년부터 거제시에서 추진하는 『초록 빛 바다 1연안 가꾸기』 사업의 협력기관으로 참여해, 지세포 일대 해안 변 유입 쓰레기를 자율적으로 수시 모니터링하고 불법 쓰레기 투기 감시자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한국석유공사가 청소한 지세포 해안 변은 낙동강으로부터 유입된 육지기인 쓰레기와 어선 등 조업활동으로 인해 발생된 해양쓰레기가 수시로 조류를 따라 해안 변으로 유입되는 곳이고 최근 잦은 태풍으로 집적된 쓰레기가 대량 발생된 곳이기도 하다.

이날 청소를 주관한 한국석유공사 지사장은 “해양쓰레기 유입실태를 수시로 관찰함과 더불어 지세포 어촌계와 함께 해안 변 환경정비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아름답고 깨끗한 바닷가 만들기에 일조 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