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속보] 반값아파트 시민연대, 전 거제시장 추가 고발검찰, 거제경찰서 이송→경찰, 거제시 수사의뢰 사건과 병합수사
서영천 대표기자 | 승인 2021.12.01 15:58
<지난 18일 거제시청 정문 앞에서 거제 반값아파트 환수 시민연대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거제 반값아파트 환수 시민연대(공동대표 김해연·박순옥·김경습)는 1일 권민호 전 거제시장을 검찰에 추가 고발했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각 지역언론사에 보낸 SNS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전하고, 거제저널과 통화에서 "죄명은 먼저 고발한 4명과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민연대는 지난 달 18일 오전 거제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거제시장을 비롯해 2018년 당시 전 부시장 및 도시계획과장, 평산산업 대표자 등 4명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당시 고발장에 기재된 죄명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 및 위계에의한공무집행방해, 직무유기 혐의다. 

시민연대측은 당시 기자회견 현장에서 "권민호 전 시장도 함께 고발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19일 오전 거제저널과 통화에서 "현직 시장만 포함됐다. 전직 시장은 혐의사실을 확정하는 데 다소 어려움이 있어 현재 검토 중에 있다"면서 "결정이 되면 추가 고발도 고려하겠다"고 밝혔었다. 

이로써 반값아파트 피고발인은 전·현직 거제시장과 전 부시장 및 관계공무원, 평산산업 대표 등 5명으로 늘었다.

이와 관련 변광용 시장은 지난달 19일과 28일 두차례 기자회견을 열어 "300만원대 아파트 개발이익금 환수와 관련해 사업 수익에 대해 재검증 하는 한편, 초과이익 환수 TF팀을 만들어 사업 전반을 다시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끝없는 의혹을 해소하고자 전문 회계법인을 자체적으로 선정, 평산산업(주)의 회계자료 등을 제출받아 검증을 철저히 진행코자 한다"며 "정산 결과에 따라 10% 이상의 초과 수익이 발생할 경우 적극적인 환수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시민연대가 앞서 검찰에 제출한 고발사건은 통영지청 303호실(검사 오정헌)에서 접수, 검토를 거쳐 지난 주 거제경찰서로 이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거제경찰서는 지난 9월8일 거제시가 먼저 수사의뢰한 사건과 병합해 처리키로 했다. 

서영천 대표기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영천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