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저널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관광·건강 일반뉴스
'카톡' 번호 저장만으로 친구 추가 안된다...이젠 거부 가능
정지용 기자 | 승인 2023.09.13 15:13

카카오가 지난 12일부로 카카오톡에 '전화번호로 친구 추가 허용' 옵션을 도입했다.

카카오톡을 최신 버전(v10.3.5)으로 업데이트한 이용자는 카카오톡 설정 내 프로필 관리 영역에서 '전화번호로 친구 추가 허용' 옵션 활성화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기존에는 상대방이 이용자 전화번호를 저장하면 상대방 친구 리스트에 이용자가 자동으로 추가됐다.

그러나 옵션을 비활성화하면 다른 사람이 내 전화번호를 연락처에 가지고 있거나 전화번호 검색해 친구 추가를 시도해도 친구 추가가 되지 않는다.

카카오톡에는 이미 멀티프로필·차단·톡사이렌 등 사생활 보호 기능이 존재한다.

이번 업데이트로 원치 않는 상대가 친구 추가하거나 피싱·스팸 등 불필요한 메시지로 스트레스를 받았던 이용자 불안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업데이트 이후 해당 옵션을 비활성화한 이용자를 친구로 추가하기 위해서는 친구탭 내 상단에 친구 추가 버튼을 클릭해 카카오톡 ID로 추가하거나 친구 추가용 QR 코드를 스캔해야 한다. 

'전화번호로 친구 추가 허용' 옵션은 카카오가 진행하고 있는 ‘카톡이지’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카카오는 이용자의 대화 스트레스, 부담을 줄이고 일상 속 편의를 높이기 위한 취지로 지난 5월 카톡이지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카카오는 지난 3개월간 ‘조용히 나가기’, ‘조용한 채팅방’ 등 다양한 개선 기능들을 추가했다.

양주일 카카오 카카오톡 부문장은 "카카오톡이 대화의 양, 소통 목적 등이 다양화되며 이용자 불편과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앞으로도 카톡이지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gjjn3220@daum.com

<저작권자 © 정의로운 신문 거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